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대안공간 반디 "불안 바이러스" - 부산 MBC 부산 부산문화 <성유진 회화전> 방송분

2007. 8. 27. 13:03

불안 바이러스 작업 진행중입니다. 비밀번호를 받으신 분께서는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대안공간 반디 설치후 모습들

exhibition : 2007. 8. 20. 08:12


대안공간 반디에서의 전시는 전시 4일 전부터 부산에 내려가서 설치 작업을 했다.
대단한 설치 였는가 싶을 수도 있지만, 설치는 그렇게 중요한 부분은 아니였다.
오히려 간단한 작업 이었는데, 내 작업이 설치쪽과는 아직 많은 부분 익숙치 않았기에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내려 갔던 거다.

서울에서 나사못 하나까지 재료를 다 준부해서 내려간 거였는데도, 막상 도면으로만 보던 대안공간 반디에 직접 들어서서, 디피를 하다 보니 생각지 못했던 소소한 부분들에 문제점들이 생기기도 했다.
역시 준비를 어떻게 하더라도 실제 공간을 직접 보느냐 그렇지 않느냐는 아주 중요한 문제인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안공간 반디 전경...
목욕탕이었던 건물을 전시장이자 작업장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건물 뒤로는 제원탕이라고 세겨진 커다란 굴뚝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디 앞 화단에는 작은 간판이 있는데, 철 파이프에 박혀서 세워져 있는 모습이 깜찍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간으로 들어 와서, 불안 바이러스 작업물을 디피 한 공간은 1층 전시장인데,
1층 전시장은 두개의 공간으로 나눠 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안공간 반디에 걸린 불안 바이러스 작업물, ... 결국은 그림들이라고 할수 있는데,
이 그림들은 그림 제목 뿐 아니라, 상단에 그림들의 트랙백 주소도 함께 볼수 있다.
트랙백 주소를 그림에 함께 달아 놓으면서, 그림 하나 하나가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에 쓰여진 글자들은 형광 물질로 쓰여진 거라서 전시장 내 조명 밝이 보다 약간 밝은 빛을 내고 있어서
조명을 끄면 이런 식으로 보여지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7일 전시 오픈닝을 하면서 워크샵도 진행을 했었는데, 워크샵 시간에 받은 작업에 대한 질문들은 내 작업에 대한 방향과, 불안이 개입되는 부분, 그리고 소통에 대한 부분이 대부분 이었다.
불안한 이야기를 공개된 블로그에서 하고 있는 것을 의아해 하는 분들도 많은듯 싶었는데,
어떤 작가분께서는 개인과 사회적 개인의 방향에서 사회적 개인이어야 하지 않느냐는 입장으로 말씀해 주시기도 했다.
사회적 개인은 소통할 수 있지만, 원초적 개인은 소통할 수 없다는 말이기도 했다.
이 질문은 참 좋은 질문이었다.
이번 전시에 핵심이 되는 이야기 이기도 했는데, 워크샵에서는 이부분이 다른 질문들 속에 뭍히고 말았다.

많은 사람들이 일상속에서 질문을 하고, 의아해 하듯이
작업을 하는 작가분들도 사람들과 같다.
"불안이 소통할 수 있는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3월에 이 블로그에서 "당신의 불안은 무엇 입니까?" 라는 피드백을 웹에 날리면서 시작했던
불안 바이러스 작업들은 대안공간 반디에 전시를 시작 하게 되면서 오프라인 공간인 갤러리 내에 피드백? 을 남기게 됐다.
블로그내에서도 여러 이야기가 있었고, 갤러리 내에서도 역시 여러 이야기가 남겨지고 있는듯 하다.
작업으로써의 방향, 이야기로써, 기획으로...
이 작업을 어떻게 이해하길 바란다는 것을 나는 바라지 않는다.
블로그에서와 마찮가지로, 이것을 보는 사람들에게 나는 트랙백을 날린 것이고, 이 트랙백은 지금이 아니고, 내일이 아니더라도 언젠가 반응할 수 있는 통로가 될꺼라 생각 한다.

부산에 전시설치를 마치고, 오픈식과 워크샵을 마친 다음날, 다시 서울로 올라왔다.
전시는 31일 까지 진행 되지만, 서울에서 하는 카페전을 오늘 부터 해야 하고, 신촌 현대백화점에 단체전도 준비해야 해서, 부산에는 전시가 끝나는날 철수를 하러 내려가게 된다.
9월 중순 까지의 일정을 마치면 다시 작업을 하면서,
대안 공간 반디 에서의 불안 바이러스 작업을 내년에는 어떻게 끌고 나갈지 고민을 하게 될듯 싶다.


sung yu jin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7.08.20 11:29 PERM. MOD/DEL REPLY

    옷!!그럼 내년에도 반디에서 하시는 것입니까?
    서울에 촬영이 생기면 서울에서의 전시회도 한번 가 보고 싶군요 :)
    ㅋㅋㅋ
    그나저나 원초적인 개인과 사회적 개인이라...
    왠지 현대 심리학과 오랜 역사에서 이슈가 되어온 화두가 아닐까 싶습니다.
    언제나 갈등하는 존재인 인간은 말이죠.
    전 사회적 개인 보다는 원초적 개인에 가까운 개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불안에 대해 언제나 갈등하면서.
    하지만 어떤 의미에서 본다면 그 원초적이란 것이 사회적 개인과의 갈등 속에서 나타나는 거겠죠?
    아...무슨 말인지.ㅋ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21 13:12 신고 PERM MOD/DEL

    바람노래님~ ^^; (뭔가 심오한 말씀을...)
    내년엔 불안 바이러스 두번째 작업을 서울에서 하게 될 거에요.
    홍대쪽에서 하게 되는데요~ 10월달 부터 준비를 할 생각 입니다.
    작업도 작업 이지만, 불안 바이러스 작업은 저도 생각해야 할 것이 많아서 말이죠~

  2. Favicon of http://www.myfolklover.typepad.com BlogIcon Catherine 2007.08.20 15:04 PERM. MOD/DEL REPLY

    wow it looks amazing :) congratulations!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21 13:13 신고 PERM MOD/DEL

    thanks ~@

  3. 요다 2007.08.26 14:31 PERM. MOD/DEL REPLY

    목욕탕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군요.. 그림이 목욕해요~~

  4. 요다 2007.08.26 14:31 PERM. MOD/DEL REPLY

    목욕탕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군요.. 그림이 목욕해요~~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26 17:09 PERM MOD/DEL

    네~ 그림이 목욕해요~^^

Write a comment.


불안 바이러스 (Anxiety virus) - 성유진 회화展

exhibition : 2007. 8. 9. 13:08


불안 바이러스 (Anxiety virus)

성유진 회화展

2007_0817 ▶ 2007_0831 / 월요일 휴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유진_anguish_천에 콘테_130×97cm_2007


초대일시_2007_0817_토요일_06:00pm
부대행사 / opening and workshop_2007_0817_06:30pm

관람시간_11:00 - 6:00pm



대안공간 반디
부산 수영구 광안2동 169-44번지
Tel. 051_756_3313
www.spacebandee.com





고양이­에어리언의 탄생 ● 인간과 동물을 결합한 이미지, 반인반수는 신화와 전설을 통해 등장했던 숱한 이미지 가운데 가장 놀라운 것이었다. 인간의 욕망을 차마 인간적인 차원에서 표현할 수 없어, 날 것 그대로의 동물적이고 야생적인 이미지를 통해서 인간의 욕망을 대입시키려는 문명의 소산으로 이해될 수 있다. 인어, 늑대­인간, 소­인간, 새­인간, 말­인간 따위는, 모두 인간화할 수 없는 가공할 만한 위력을 지닌 존재들, 즉 동물과의 결합을 통해서 인간의 욕망을 우회하려는 의지를 보여준다. 그런데 다른 존재와의 결합을 통해 인간을 넘어서고 싶은 욕망은 사실, 현실에서 인간이라는 존재가 나약하며 매우 불안하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말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유진_my room_천에 콘테_130×97cm_2007


이 런 관점에서 보면 성유진이 만들어낸 캐릭터, 고양이­인간 역시 인간존재의 불안을 보여준다. 고양이­인간은 온 몸이 털로 감싸져 있지만 인간의 신체, 얼굴, 손, 발 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인간적인 신체들이 정상적인 모습이 아니라는 것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이는 과장된 눈과 기이하게 변형된 몸을 통해서 여실히 드러나는데, 의식이 통제하지 못한 잉여들, 즉 고통을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유진_blooming_천에 콘테_122×122cm_2007


그 런데 작가는 불안을 굉장히 안정적인 구도로 잡아낸다. 사실, 불안을 안정적으로 형상화한다는 것은 아이러니 한데, 대부분의 작품에서 캐릭터는 화면의 중심을 점하고 있다. 때문에 정적인 공간과 대조적으로 변형된 신체는 불안을 극대화 한다. 변형된 신체를 통해 불안을 표현하는 것, 그 중에서 불안을 내면화하는 대표적인 장치가 바로 ‘눈’이다. 〈자화상〉연작에서 알 수 있듯이 ‘눈’은 아무 것도 응시하지 못한 눈, 동공을 지워버린 눈, 여러 방향을 동시에 응시하는 눈, 때로는 눈을 감아버리기도 한다. 또한 〈눈물〉이란 작품에서 눈물은 ‘눈’ 외부로 떨어지지 못하고 내부에서만 흘러내리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유진_a cripple_천에 콘테_97×130cm_2007


한 편으로 ‘눈’과 달리 성유진에게 몸은 통제가 불가능한, 무의식이 스멀거리는 장이다. 〈절름발이〉, 〈불안 바이러스〉, 〈거꾸로 추락하다〉, 〈생산적 구토〉, 〈눈물〉에서 텅 빈 외부공간은 과잉된 무의식을 압박하지만, 꺾어진 관절과 흐물거리는 살은 신체의 유기적인 흐름을 방해하며 불안을 온 몸으로 드러낸다. 더군다나 사지가 찢겨 나간 〈자기소외〉라는 작품에서 쏟아 나오는 것은 피가 아니라는 것, 억압받던 무의식이 뭉게뭉게 피어오르는 것을 보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유진_a faint hope_천에 콘테_80×120cm_2007


그 렇다면 고양이­인간은 불안을 극복하고 인간을 넘어설 수 있을까. 사실, 인간을 극복하기 위한 과정은 자연히 통증을 수반하기 마련이다. 이것은 어느 정도 이야기를 추출해 낼 수 있는 작품 〈희미한 희망〉, 〈나의 방〉, 〈고통〉에서 잘 나타난다. 〈나의 방〉에서 뜯겨져 나간 벽과 바닥의 중앙에 놓인 서랍 위에 앉아 있는 고양이-인간의 시선은 외부로 나가는 계단을 향해 있다. 또한 〈희미한 희망〉은 온 몸에 불안을 안고 있는 고양이-인간과 왼쪽 창문틀에 앉아 있는 고양이-새가 붉은 실은 물고 있는 장면을 연출한다. 갇힌 방 안의 고양이-인간, 인간을 넘어서려 하지만 좌절되고야 마는 현실의 불안들. ● 이러한 불안이 정점에 달하는 작품은 〈고통〉이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고양이-인간은 스스로 수술용 침대가 되어서 몸속으로 액체를 투여받는다. 그런데 눈여겨 볼 것은 이 액체가 외부에서 몸으로 들어오는 것인지 아니면 몸 안에서 액체가 생성되어 외부로 빠져나가는 것인지가 모호하다. 어쩌면 이 액체는 의식이 감당하지 못하는 이물질들, 오이디푸스기를 겪는 과정에서 철저히 탄압받던 몸의 잉여물들이 귀환하려는 것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사회적인 인간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주저하는 것, 그래서 고양이­인간은 고통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유진_self alienation_천에 콘테_46×85cm_2007


세 상이 요구하는 인간, 보편적 질서를 몸으로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에 고양이­인간은 인간이면서 동시에 인간이 아닌 길을 선택한다. 사회가 요구하는 매끈한 주체를 거부하기 때문에 온몸은 비틀어지고 발진으로 시달리게 된다. 고양이­인간은 작가가 만들어 낸 독특한 캐릭터임은 분명하지만, 그것은 결코 작가의 것이 아니다. 어쩌면 고양이­인간은 무의식을 철저히 통제하며, 사회화된 인간으로 살 수 밖에 없는 세계에서, 불안한 주체들의 통증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닐는지. ■ 신양희



sung yu jin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nashimaryo@gmail.com BlogIcon nashimaryo 2007.08.09 17:43 PERM. MOD/DEL REPLY

    불안 바이러스가 무얼까 하고 들어와봤는데, 독특한 그림을 보고 놀라면서도 재미나게 잘 보았습니다. 그림을 잘 그리는 것도 부럽지만 독특한 창조의 세계를 표현하는 것이 더 부럽네요.
    블로그에서 그림을 그리시는 분은 처음 뵙는데, 반가워요~~
    종종 들르겠습니다^^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09 21:35 PERM MOD/DEL

    블로그에 로그인을 해서 보니, 덧글이 여러번 휴지통에 들어가 있더군요.
    블로그에 기능적인 문제 같아서 수동으로 복원 했습니다....
    블로그에서 그림 그리는 분들을 만나는걸 저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2. 익명 2007.08.11 06:10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14 22:23 신고 PERM MOD/DEL

    감사합니다~~ ^_______________^

  3.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7.08.11 20:50 PERM. MOD/DEL REPLY

    앗, 생각해 보니 다다음 주였군요.ㅡㅜ
    잠시 집에 내려왔는데 올라가면 전시회 가려 했더니...컹
    사진도 그렇지만 회화작품의 경우 현장의 실물이 정말 더 감동으로 다가 오더군요.
    (웹의 작은 그림은 정말이지 답답하지 말입니다.)
    그래서 왠지 두근 두근 댑니다.ㅋ
    그러고보니 괜찮은 전시회가 부산에서는 별로 없다죠.ㅡㅜ
    기대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14 22:19 신고 PERM MOD/DEL

    ㅎㅎ
    지금은 부산에 있답니다~~^^
    이번주 토요일 18일에는 다시 서울로 가지요~~ 그림들만 남겨 두고 말이에요.
    이번달 말까지 전시를 합니다..

  4. as 2007.08.18 01:33 PERM. MOD/DEL REPLY

    마지막 작품 실제로 보고싶어요.. 부산 넘 멀다 봵!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18 23:59 신고 PERM MOD/DEL

    너무 멀지~ @.@
    오늘 서울로 돌아 왔는데, 오가가는 길이 참~ 힘든 여정이었어~
    하지만, 부산에서 좋은 느낌을 담아 올수 있어서 좋았어~
    다음주 시간되면 만나자구~~

  5. Favicon of http://neolook.tistory.com BlogIcon m42 2007.08.23 16:22 PERM. MOD/DEL REPLY

    반디 에서의 전시 축하 드립니다.
    준비 하시느라 고생 하셨을 텐데, 휴식을 취하시라고 말씀 드리자니
    서울에서 또 전시 중이시라 더욱 열심히 하시라는 말씀을 전하는게 좋을 듯 싶군요.
    반디 작업물은 웹으로만 볼수 있었지만, 층계를 오르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작년 작업들과 비교해서 벌써 몇개단을 올라가 계신듯 합니다.
    서울에서 하는 전시는 이번 주말 가볼 생각인데, 아마도 혼자 몰래 가서 보고올것 같습니다.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24 00:54 신고 PERM MOD/DEL

    감사합니다. m42님^^
    서울에 전시는 50호 이하로 작업한 그림들만 걸었습니다.

    올해 몇번에 전시를 더 할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개인전은 내년 8월에 잡혀 있습니다. 그땐 서울에서 더 많은 그림들을 보여 드릴 수 있을 겁니다.

  6. Favicon of http://www.nikdaum.com/ BlogIcon nik 2007.08.29 21:47 PERM. MOD/DEL REPLY

    Angel, you've created a set a beautifully disturbing images here. I love the way you render hair.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30 00:58 신고 PERM MOD/DEL

    render hair ? :)

  7. 김명화 2007.10.06 09:08 PERM. MOD/DEL REPLY

    성유진 작가님은 콩테에 독보적 작업을 하고 계시는듯 합니다.
    작업을 직접 보지 못한게 정말 아쉽네요~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10.08 17:32 신고 PERM MOD/DEL

    아~ ... 쑥스러운 말씀을...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8. etuy457 2007.11.16 21:39 PERM. MOD/DEL REPLY

    고모짱이유ㅎㅎ정화가크크더열심히그려화이팅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11.16 22:15 신고 PERM MOD/DEL

    ㅎㅎ~~화이팅~!!!^^

  9. bit740 2007.11.16 22:04 PERM. MOD/DEL REPLY

    아하그렇구나고모이재부터모르는그림은고모한태물어봐야겠다또내생일때내려올수있으면내생일카드좀만들어달락엄마가언재그랬어나도조금그랬지만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11.16 22:15 신고 PERM MOD/DEL

    그래~정화가 고모 그림에 관심을 가져 주다니~ㅡㅜ
    기쁘구나~
    생일카드라~
    잊기전에 달력에 표시해 놔야겠다~@@
    내년 생일에는 꼬옥 내려갈께~^^

Write a comment.


Anxiety virus - Sung Yu Jin Solo Exhibition - 2007_0817 ▶ 2007_0831 / 월요일 휴관

exhibition : 2007. 8. 8. 02:42


Anxiety virus

Yu Jin Sung Solo Exhibition

2007_0817 ▶ 2007_0831 / 월요일 휴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Yu Jin Sung ∥ anguish ∥ Conte on cloth ∥ 130×97cm ∥ 2007



 

성유진 (Yu Jin Sung) 개인전 " 불안 바이러스(Anxiety virus)"

초대일시 2007 0817 토요일 6:00pm

관람시간_11:00 - 6:00pm


대안공간 반디
부산 수영구 광안2동 169-44번지
Tel. 051_756_3313
www.spacebandee.com






그림을 그려 나가면서, 나의 불안과 우울을 생각 하면서 그것을 밖으로 끌어 내 화판에
담아내는 과정이 내 마음을 편안하게 할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생각을 하게 됐다.
불안과 우울을 이야기하는, 내 숨겨졌던 자아가 밖으로 보여지는 과정이 반복 되면서,
자아 성찰 과정으로써 그림은 어떤 부분에선 마음의 치료약이 될 수 있다는 생각들,
이 생각은 그저 상상이었을 뿐이고 느낌으로 전달 되었을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u Jin Sung ∥ my room ∥ Conte on cloth ∥ 130×97cm ∥ 2007



이 생각이 잘못 된 것이다라고 믿고 싶지는 않다. 하지만, 또 다른 이유에서 난 내 안의
모습을 바라 보고 파고 들수 없는 이유를 발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u Jin Sung ∥ blooming ∥ Conte on cloth ∥ 122×122cm ∥ 2007



안으로 파고드는 난, 스스로 내 안에 구속되어 빠져 나오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았다.
안전장치도 없이 내 안으로만 파고 드는 것은 적극적인 개방이 될 수 없었다.
오히려 적극적으로 감추려 했을 뿐이다.
내 자아는 의식되는 나와는 다른, 또 다른 존재로 내 안에 자리 잡고 있는 듯 했다.
어슬프게 그것을 들여다 보기만 해서는 내 의식이 자아에게 먹혀 버릴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u Jin Sung ∥ a cripple ∥ Conte on cloth ∥ 97.2×130.3cm ∥ 2007


예쁘고, 아름다운 것은 사람들과 쉽게 이야기되고 함께 바라보고 하며 일상에서도 숨겨지고, 외면되기
보다는 그것을 알지 못하면 외면되기도 하는게 사회에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이 소외되는 것을 내 이야기의 범위를 벗어나 사회적이거나 경제, 현실등을 설명하며 이야기 할 수
는 없다. 그것에 내가 속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시각적으로 난 그것을 바라볼 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바라볼 수 있는 것은 단순히 내가 속한 범위에서의 느낌 뿐이다.
내 생활 속에서 나는 사람들을 만나며 불안해 하고, 경제적 미래를 생각하며 불안해 하고, 이런것들을
생각해야 하는 것을 불안해 한다.
혼자 있어도 불안하고, 함께 있어도 불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u Jin Sung ∥ a faint hope ∥ Conte on cloth ∥ 80×120cm ∥ 2007

불안은 다양한 개인이 표현되는 평범함일 뿐이다.
개인을 정의하려 하는 것이 사회, 집단에 지독한 버릇인 것처럼, 온라인상의 블로그와 블로그를
사용하는 사람들(블로거)을 정의 하려는 것이, 사회적 틀 안에서 개인인 블로거를 일정한 틀로 구속하게
되는 것이다. 사회가 개인을, 사회적 개인이 개인을 구속하는 것이 일상화 되었고, 개인대 개인으로 소통
하는 것은 더욱 어려운 일이 되어가고 있다.

불안 바이러스 (Anxiety virus) 작업은 블로그의 공간에 그림들 하나 하나가 포스트를 대표 하는 것으로
그림과 개인, 개인과 개인의 소통을 위한 고리를 만드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u Jin Sung ∥ self alienation ∥ Conte on cloth ∥ 46×85cm ∥ 2007



그림을 그리는 과정은 Artist의 완성된 재현이라기 보다는 소재 로써의 자아발견, 자아 완성의 과정
이라고, 할수 있다. Conte의 원초적 소재로 다가서는 내안의 자아는 소통과 단절이라는 상충할 수
없는 어긋남을 지니고, 공간과 시간을 넘어 소통을 위한 고리를 남기고 있다.
불안 바이러스 작업으로 블로그에 기록된 그림들은 오프라인 에서의 제한된 공간과 단위적 시간을
넘어 블로그에서의 소통, 트랙백을 통한 개인 대 개인의 공개된 소통을 만들어 가게 될 것이다.
불안 바이러스 작업은 그림이 완성되어 전시장에 공개되는 시점이 아닌, 오프라인과
온라인 공간을 통해 그림 과 개인의 소통이 쌓여가는 것으로 작업이 완성되어 가는 것이다.
■ 성유진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대안공간 반디 엽서 시안 완성

A Day.. : 2007. 7. 31. 21:33


다양한 이야기를 설명적으로 하는건 아니냐는 말을 듣기도 한다.
또한, 지나치게 개인적인 이야기는 아닐까? 라고 말을 하기도 한다.
그리고, 너무 한가지로 몰아져 있는건 아니냐? 는 말을 하기도 한다.

재미 있다는 말들,
무섭다는 말들
슬퍼서 울컥 한다는 말들...

콘테를 깍는 짧은 순간 발생했던 잠재된 기억, 손에 잡힌 콘테의 떨림으로 만들어지는 소리
이것이 내 그림 이라면,
사람들이 원하는 그림은 시신경을 타고 흐르는 것에서 부터 시작된다.

대안곤간 반디 엽서
Designed by 안혜선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alucarder.ivyro.net BlogIcon 사르다 2007.08.02 13:53 PERM. MOD/DEL REPLY

    부산에서 하시는군요.

    와 17일부터 반국투어 계획 중인데 시간이 맞다면 한번 들려야 겠는데요?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04 11:17 PERM MOD/DEL

    몇 년전 저도 산과 절을 따라서 여행을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17일 오픈하고 18일에는 다시 서울로 올라와야 해서
    전시 중에 전 계속해서 서울에 있을것 같네요~

  2.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7.08.03 10:58 PERM. MOD/DEL REPLY

    앗!! 저 부산인데효!!
    아마 전 속으로 굉장히 가 보고 싶다고 생각을 할 것이고.
    발걸음은 어느새 향하고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

    지극히 개인적이기도 한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
    어차피 모두가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니 말입니다.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04 11:20 PERM MOD/DEL

    바람노래님 오랜만에 뵙네요~
    부산에 사시는건 작년부터 알고 있어서... 이번에도 엽서 보내드리겠습니다~^^
    부산은 아는 사람이 없는 불모지? 라서 바람노래님을 만나도 반가울것 같아요~ ^^
    13일 부산에 가서 18일 서울로 올라 온답니다.
    그리고, 30일 다시 해체하러 가구요~^^

  3. au 2007.08.03 11:23 PERM. MOD/DEL REPLY

    작년인가요~ 엽서 보내주셔서 받아 보았던 사람입니다~
    부산이면 볼수는 없지만..., 서울에서 하는 전시는 볼수 있겠네요.
    전시 축하드립니다.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04 11:21 PERM MOD/DEL

    아~ 안녕하세요~^^
    작년 엽서를 보내 드렸던 분들께 다시 보내드릴 생각 입니다.
    au 님께도 보내드리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7.08.05 23:12 PERM. MOD/DEL REPLY

    해체라니 왠지...허탈하게 느껴지는 단어네효.ㅡㅜ
    영원히 머물렀으면 한답니다만...대관비가 장난 아니겠죠.ㅋ
    (서울에서 개인전은 너무 비싸서 못한다는 지인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이번에 다시 엽서를 보내주신다니 너무 감사하게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스티커와 엽서들은 고이 간직하고 있습니다.
    (이러면 안되는건가.ㅋ)
    이번에는 이 엽서들로 해외에 편지도 써 보려고 계획중에 있어요.ㅋ
    (캐나다에서 미술을 공부하는 친구에게)
    여하튼 기대기대 +_+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8.06 11:38 PERM MOD/DEL

    ^^
    부산에서 더 오래 했으면 좋겠지만, 그만큼 부담되는 것들이 많아서 말이에요~^^
    마음에 드실 전시를 보여 드려야 할텐데,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그러고 보니 다음주 월요일이면 출발이네요.

Write a comment.


불안 바이러스 (Anxiety virus)

ART works : 2007. 7. 6. 00: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안 바이러스 작업 리스트

 




001  첫 이야기 _ 소외되다. - 안전장치
002  두번째 - 희망의 실타래
003  세번째 - 혼자 피어나기
004  타고 오르다.
005  심심하지 않은, 나만의 공간
006  어쩔수 없었나요?
007  Portrait
008  Portrait
009  Portrait
010  Portrait
011  Portrait
012  Portrait
013  불안 바이러스
014  추락
015  불안한 식욕
016  눈물
017  떠다니기 A1
018  떠다니기 A2
019  떠다니기 A3
020  떠다니기 A4
021  swimming
022  DAIMARU (ⅰ,ⅱ)
023  DAIMARU (ⅲ,ⅳ)





 

'ART wor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번째 - 희망의 실타래  (2) 2007.08.17
첫 이야기 _ 소외되다. - 안전장치  (38) 2007.08.17
불안 바이러스 (Anxiety virus)  (2) 2007.07.06
이야기를 시작 하다.  (4) 2007.07.01
당신의 불안을 태그로 표현 한다면  (32) 2007.05.01
그림과 함께 외출하기  (22) 2007.04.08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s://evelina.tistory.com BlogIcon Evelina 2007.10.18 00:39 신고 PERM. MOD/DEL REPLY

    불안바이러스가 무엇인지 궁금해서 이것저것 구경하고 보게되었네요!!! 너무 멋집니다! 새로운 캐릭터를 구상하는 것도... 진행과정도 투명하셔서~ 멋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10.18 01:36 신고 PERM MOD/DEL

    불안 바이러스에 대해서 이해 되셨으면 하고, 기대해 봅니다~
    이 작업은 내년 두번째 작업을 목표로 현재 진행중에 있습니다. 거창하거나 한건 아니고, 전 제 나름의 감정적 설계를 위한 작업이라서 재미 있게 하고 있는 작업입니다.
    긍정적 의미로 느껴 주셨으면~하고 기대해 봅니다~^^

Write a comment.


미래 와 관계

A Day.. : 2007. 5. 28. 22:34


Seiraplace:: 소통을 위한 움직임  http://seira.pe.kr/

::Anxiety virus:: (불안 바이러스) - 당신의 불안을 태그로 표현 한다면 이 글을 적은 3월 6일, 첫 번째로 받은 트랙백은 세이라 님이 보내 주셨습니다.
세이라님은 "미래" 와 "관계" 를 불안한 이유라고 말씀 하셨습니다.
아직 학생 신분이신 듯한 세이라 님에 오늘짜 최신글에서는 학업에 대한 이야기가 있더군요.
"미래" 와 "관계" 는 어느 누구라도 확신하지 못하는 것에 불안해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미래를 생각 할때면 주로 그림을 생각하게 됩니다. 몇 개월 뒤, 그리고 일년뒤 내 그림은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을까? 하는 것을 말이죠.
제 그림은 제가 그려나가는 것임에도, 기성작가님들이 보여주는 것처럼 확신을 하지 못합니다.
"나의 그림은 어떤 것이다~" 하는 식으로는 말할 수 없는 것 이죠. 하지만, 그림에 대한 정의를 원하는 질문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 그림은 완성된 결정체가 아니기 때문에, 미래의 생각속에 포함되는 그림은 불안정할 수 밖에 없습니다. 작업에 대한 열정만으로는 그림 쟁이나 작가가 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 됩니다.
제 내면에 무형적 느낌은 앞으로만 걸어가면 되는 정해진 라인이 아니기 때문에 미래에 그것이 어떤 것이다를 말할 수 없습니다.
미래를 생각함에 있어 불안해 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 입니다.
스스로 전업작가로 돌아서 작업에 열중한다 하더라도, 전업작가 또한 작업에 필요한 금전적 압박을 피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돈이 떨어 질때면 재료비용에 대한 고민으로 머릿속이 복잡해 집니다.
생활이야 어떻게든 이어나갈 수 있으니까 말이죠.

결국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거죠.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멈춰서 있게 되면, 더욱 불안해 지는 것 같습니다.
그 불안이 움직이고 또 움직일 수록 조금씩 약해져 가게 되더군요.
저는 학생 시절 멈춰서 있던 기간이 있었습니다. (사실, 멈춰 누워 있었다고 해야 할 겁니다.) 그런데 그 몇개월씩의 불안한 마음이 움직이고,움직일 수록 조금씩 약해져 느끼지 못할 정도로 까지 되더군요.
" 아~ 그래서 사람들은 움직임을 뭠추지 않는 구나~" 하는걸 알았습니다.
저는 작업을 하기 위한 인생을 준비 중이기 때문에 앞으로, 가깝게는 1~2년 뒤 어떤 영향으로 작업을 하고 있을지, 또 어떤 그림을 완성 시킬지 제 자신도 모른다는 것 입니다. 그것이 기대감을 안겨주기도 하면서 불안한 이유 입니다. 그래서, 움직이게 됩니다. 그림을 그릴 수록 불안은 사그러 지게 됩니다.
지쳐서 잠이 드는 순간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죠~

미래와 관계를 말씀해 주셨던 세이라 님에 트랙백에 저도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적어 봤습니다.
관계에 대해서는 왜 안적었느냐? ...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 적고 싶었을 뿐입니다.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적게 되면 세이라님께는 다시 트랙백을 하나 보내드리겠습니다.

'A 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EPSON STYLUS PHOTO R2400 출력물  (6) 2007.06.03
EPSON STYLUS PHOTO R2400  (6) 2007.06.01
미래 와 관계  (2) 2007.05.28
PlayGround _ 문형태(TISMOS) 초대전 _ N-space  (10) 2007.05.25
입원후 집에 돌아옴  (14) 2007.05.24
저녁 산책 그리고 대화  (12) 2007.05.22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www.synkretismos.com BlogIcon 문형태 2007.06.01 21:05 PERM. MOD/DEL REPLY

    일년 뒤의 나의 작업이 어떻게 변할 것인지는 문제가 되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미래의 나의 작업이 또 어떻게 변할지도 미리 예상할 필요가 없을테구요.
    작가의 작업이 변하는 것은 때가 있지만, 그 때는 작가 스스로 결정하는 부분이므로
    당장,지금,곧바로, 내 앞에 놓인 작업들과 당장의 생각들에만 집중해도 좋을겁니다.
    하지만,
    지금 [나의 작업은 어떤 것이다]라고 말하지 못한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생각해요.
    번복과 상관없이, 늘 꾸준히 그 "어떤 것"은 달라지겠지만,
    당장의 유진님 생각도, 작업을 한 목적도, 최근의 작업들을 모아두고 말하고싶은 중심도,
    방심하던 순간 누군가 쳐들어와 끊임없는 질문들을 던진다고 해도
    그 질문들을 멎게 할 설득력을 늘 준비하고 있어야하리라 믿어요.

    기성작가..라는 말.
    예술은 아마츄어와 기성작가의 구분이 없다고 믿습니다.
    예술가와 예술가가 아닌 사람으로 구분되겠지요. 아마츄어는 작가가 아닙니다.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었죠?.. 어제 만남에..^ㅡ^
    14년을 독일에서 외롭게 그림을 그리던 분이 계셨어요.
    모두가 비디오아트와 인터렉티브를 고민할 때 회화만이 가진 그 무엇인가를 놓지 못해서
    갈등하고 있던 사람이었어요. 회화는 이제 죽어버렸어..라고 미술계가 소리높힐 때
    차라리 회회가 죽어버렸으면.. 차라리 죽어버려서 이 건 아니다! 라고 누군가 말해주었으면
    했다고 해요. 그 분의 작업제목이 우습게도 모두 [검은 회화]입니다.
    흰 종이에 수많은 드로잉과 수많은 선들, 연필가루가 떨어지지 않게 착색하고
    다시 그 위에 드로잉하면서 완성되면, 그냥 까만 종이가 되었습니다.
    그 분께 그림을 배웠고, 유진님의 작업을 보았던 날, 그 분 그림이 떠올랐어요.

    누군가의 말처럼, 예술은 배짱이고 사기입니다. 누구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는
    도움이 되는 사기들이죠.^ㅡ^
    유진님이 좋은 작업을 하고 계시기 때문에,
    본인의 작업이 뷔펫의 그 것보다도 대단한 것이다 자만하면 좋겠어요.
    내 작업은 어떤 것이다..라고 말하려면... 충분히 자만하고 있어야하니까.ㅎㅎ^ㅡ^

    다음 주, 연락드릴게요.다시 얼굴 뵈요.^ㅡ^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6.01 23:10 신고 PERM MOD/DEL

    기성작가를.. 저는 수십여년에 연륜을 쌓아 놓으신 경험자로만 생각 하고 있습니다.~
    다음주 뵙겠습니다~^^;

Write a comment.


완성체를 상상하는 당신은 상상될 수 없었다.

작업일지 : 2007. 5. 26. 19:32


불안 바이러스-불안한 태그 작업을 위한 몇몇 구상을 시도하려고 한다.
Anxiety virus:: (불안 바이러스) - 당신의 불안을 태그로 표현 한다면 ,이 포스팅으로 트랙백으로 태그를 보내준 분들, 메일과 덧글로 남겨준 분들 개개인에게 내 트랙백을 한개씩 보내는 작업이 첫 단계다.

어느날 갑자기 트랙백을 받게 된다고 해서 놀라지 말길 바래요~~ 모두들...

트랙백을 더이상 받지 않는 것이 아니다. 남은 기간은 대충잡아 2년뒤 2009년 여름 정도 까지로
생각 하고 있다.
도데체 사람들의 반응을 받아서 뭘 할려고 하는 거냐? 이 질문을 종종 듣게 되는데...
불안 바이러스 이야기를 하며 말했듯이, 우선은 내 이야기이고 나 혼자서는 할수 없는 이야기를
타인과 함께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을, 그리고 ... 이것은 평범한 것이다 는걸 말하고 싶다.
핵심적인 부분은 그렇다.
그 표현이 그림과 사물, 그리고 기획된 모습일 것이다.

공개적이면서도 시각적으론 보여지지 못한 것이라 느낌만을 전하다 보니, 알수없는 무엇이 되어 가기도
한다. 알수 없는 무엇, 그리고 그것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나무 인형을 깎는다 말했고, 완성체를 상상하는 당신은 상상될 수 없었다.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mobb.tistory.com/ BlogIcon 버트 2007.05.26 21:50 PERM. MOD/DEL REPLY

    목각인형이라....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5.26 23:02 PERM MOD/DEL

    ^.^ 나무 인형을 깎는다는건 아니구요~~..
    그림을 말하는 거랍니다.

  2. 청담 2007.06.29 00:17 PERM. MOD/DEL REPLY

    회화 작가분들도 여러 미디어를 다루는것 같더군요. 사진 작가가 어느날 갑자기 붓을 들고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 자연 스러운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론 작가는 일방적이 아니라 수용적 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작품으로써 이해와 개념만을 표현하는 작가분들이 많은데, 그건 작가분들이 아니더라도 일반인들 누구나 가지고 있는 버릇이라고 생각 합니다.
    성유진 님에 작품은 그래서 좋은것 같아요~ 자기색을 표현하면서도 대화를 시도하고 있으니 말이죠.^^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6.29 01:20 신고 PERM MOD/DEL

    감사합니다. 청담님~

Write a comment.


Anxiety virus (불안 바이러스) 이야기 - 블로그에 불안을 이야기하는 사람들

A Day.. : 2007. 5. 1. 23:09


Anxiety virus (불안 바이러스) 진행중 단편적 느낌...
블로그로 연결되는 Link 고리와 메타사이트에 끊임없이 만들어지고 있는 Link 들을 따라 들어 가는 작업으로 시작을 했다.
::Anxiety virus (불안 바이러스)::
어느 순간엔가 내가 전하는 말들이 오히려 내 스스로 구속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문자로 풀어 놓기에는 한계가 있는 이 불안이라는 개개인의 불규칙적인 느낌을 이해 하는 것이 모두 솔직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일 것이다.

관심사 밖의 주제에 대해서 대부분의 블로거들은 역시나 관심 밖이였다.
사회적으론 우울하거나 불안할 수 없는 사람들이 있고, 그런 사람들일수록 공개적 표출의 공간인 이 블로그
집단을 사회적 집단의 확장으로 생각 하고 있는 듯 하다.
난, 사회적이라는 개념을 개인적 이란 개념보다 좁은 의미로 해석하려고 한다.
개인의 다양성은 사회적이란 개념이 담아 내지 못하고, 반대로 사회적 개념을 개인이 알아서 흡수하고 있으니 말이다.
블로그에서도 집단의 개념이 존재 하는 듯 하다.
독립된 블로그 각각은 유기적이면서도, 그 유기적인 고리를 집단화 하면서 개인 블로그의 공개적인 확장성을 해치고 있는 부분도 있다고 생각 한다.

블로그를 둘러 보며, "이 사람에게는 불안바이러스를 남겨도 될까?" 하는 고민을 하며 기웃기웃 하는데,...
일단 느낌이 있는 블로그가 많지 않다는 것, 그건 내가 정보의 개념을 따라 다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대부분의 블로거들이 정보와 이슈의 거대한 틀을 구성하고 있어서, 그 외에 속하는 블로거를 찾는 것이 쉽지가 않다.
한가지 방법으로는 유령처럼 눈요기만 하지 않고, 덧글을 통해서 아주 짧은 느낌을 주고 받는다.
그런 과정을 필요 하다면 몇번이고 반복하면서, 블로거에게서 느낌을 받아 들이고 그 느낌으로 불안 바이러스를 남길지 말지를 결정 한다.
집단도 블로거도 거대해 질 수록 수용에 폭은 좁아지는 것 같다.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as 2007.05.02 09:13 PERM. MOD/DEL REPLY

    크고 접근이 쉬워질수록 정작 내용의 질은 떨어져가는게 많아진거 같아요~ 물론 경우에 따라 ...
    물론 생각이나 취향을 맞는 사람들과 이야기 할 수 있는건 좋지만 수없이 퍼가고 영향을 받아 쉽게 확장시킨 글들은 처음의 내용을 가치없는것으로 만들어버리는 경우도 있는거 같아요.

    쉽게 얻을수 있는 쏟아지는 정보중에 정말 알짜배기를 찾기를 찾기는 더 어려워졌다는게 재미있는거 같아요~
    아니 쓰다보니 별로 상관없는 얘기를 하도 앉아있다니;;;;;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5.03 22:17 신고 PERM MOD/DEL

    어떻게 된거에요~
    어젯밤엔 엠에센 채팅 하기로 해놓고선...
    잠이 드신 겐가요~~

  2. Favicon of http://janusfcd.namoweb.net/blog BlogIcon J. 2007.05.03 09:33 PERM. MOD/DEL REPLY

    '불안'이라는 주제가 어떤 면에서는 개인의 약점을 드러내는 것과도 같아, 경쟁 사회에서 바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자신의 약점을 드러낸다는 것을 꺼려한다는 점에서도 반응이 떨떠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블로그는 분명 대중에게 공개된 매체이지만, 그 본질은 싸이월드보다도 개인적인 면이 있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5.03 22:20 신고 PERM MOD/DEL

    네~~ 짤막짤막한 단편적 일상이야기들 이라도,
    저는 개인이 느껴지는 블로그 분들이 좋더라구요.
    블로그 인맥 등등에 이야기도 많이 나오는 요즘,
    인맥을 단순히 사회적 고리로 보기 보다는, 개인이 개인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3. hatuya 2007.05.03 10:27 PERM. MOD/DEL REPLY

    공개된 개인은 흔하지 않은게 사실이라고 생각 합니다.
    말씀처럼 대부분 사회적 틀안에 속해야 하는 것이 사람이기에 득과 실에 대한 차이에 대해서도 사회적으로 생각 할 수 밖에 없게 되는 것 이겠지요~ ?
    사회적 현자는 실을 택하지 못할 겁니다.~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5.03 22:21 신고 PERM MOD/DEL

    사회적으로 택해지는 행동은 사회적 이기 때문에 개인과는 구분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너무 힘들잖아요~

Write a comment.


당신의 불안을 태그로 표현 한다면

ART works : 2007. 5. 1. 00:47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은 개인 작업으로 활용될 작품의 기획과 관련한 내용입니다.
이 글은 2007년 3월 6일 작성된 글입니다.

안녕하세요.
이글을 읽기 위해 찾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트랙백으로 질문을 보내드렸습니다.
저는 회화작업을 하고 있는 성유진 [sung yu jin ]입니다.
제 임의로 블로거 분들께 트랙백이나 덧글을 남기고 있습니다. 하루 한두 시간을 블로그를 돌면서 느낌이 있다고 생각 되는 블로거 분들에게만 남기는 것으로, 블로거 분들에 공간에 임의적으로 끼여든 것이라, 제가 남긴 트랙백과 덧글은 삭제 하셔도 됩니다.
제가 찾고 있는 블로거 분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할 줄 아는 분들 입니다.
(개인적이면서도 공개적인 블로그들에는 개인이 느껴지지 않는 블로그가 많습니다.)

저는 제가 직접적으로 가장 관심을 가지고 있는 개인의 불안 이라는 단어와 관련해서 이 글을 읽고 있는 분들께

당신이 현재 불안해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라는 질문을 남깁니다.
이 질문에 당신은 자세하게 설명된 글로 이야기 해주셔도 되고,
핵심적인 단어나 문장으로 표현해 주셔도 됩니다.

블로그(blog), 태그(tag)의 개념을 이해하고 계신 분들이시라면,
당신이 현재 불안해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라는 질문에 답변을 자신의 블로그에 남기시고, 이 글로 트랙백(Track back)을 보내주시면 됩니다.
이때 자신의 불안을 대표하는 태그(tag)는 무엇인지 말씀해 주세요.

저는 개인적으로 제가 불안해 하는 사람들, 가난, 미래, 시간, 등등에 대해서 해결하지 못하는 사슬에 얼매여 있습니다. 이 사슬을 풀어가기 위한 과정중 가장 효과적인 약은 순간순간에 즉흥적인 감정들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이였습니다. 고독한 개인은 표현할 수 없는 무언가로 부터 벗어나길 원하면서도 곪아가는 덩어리들을 짜내지 못하고 불안해 한다는 생각을 합니다.
저도 바라만 보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불안을 이야기 할 수 있는 태그(tag ; 대표단어또는 문장)를 사회적 개인 인, 불안을 숨기고 있는 당신에게 질문 합니다.

당신은 어떤 태그로 답변 하시겠습니까?

조금 딱딱한 표현이라고 생각 됩니다.
답변은 이 글에 덧글을 남겨주셔도 되고,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작성하시고 트랙백을 보내주셔도 됩니다.
이 작업은 8월까지 진행됩니다. 완성된 결과물 이라기 보다는 이어지는 과정일 거라 생각 됩니다.
여러분들의 불안을 대표하는 태그는 제가 타인에 느낌을 받아들일 수 있는, 연결 고리가 될 겁니다.
감춰지고, 숨겨지는 개인의 불안을 공개하면서, 불안을 일상에 일부로 이야기 하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블로그를 통해서 직접적으로 제가 블로그 분들께 질문을 남기고 있습니다.
답변을 보내주신 분들께는 몇개월에 한번, 또는 일년에 한번씩 다시 질문을 하게 될 겁니다.

텍스트로 표현해주신 여러분의 불안과 제가 표현하는 이미지는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요?

[본문글 : http://www.sungyujin.com/454]
트랙백 주소 : http://www.sungyujin.com/trackback/454
덧글로 태그만 말씀해 주셔도 됩니다. 덧글 장성시
참여해 주시는 분들에 닉네임,웹주소 등은 공개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태그만을 작업에 사용합니다.

여러분들이 주신 불안을 이야기하는 태그를 오프라인 공간에 내걸려는 것입니다.

::작업에 대한 부연 설명:: - Anxiety virus _ 불안 바이러스 를 전파하고 있습니다.

Work post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익명 2007.03.08 19:29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익명 2007.03.09 02:25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ttorara.tistory.com BlogIcon TTOrara 2007.03.10 02:21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이올린을 타고 흘러 들어옵니다 :D
    아주 재밌는 작업을 하시네요~
    저도 동참 하고자 이렇게 글을 씁니다.

    문득! 불안에 대해 생각을 해 보네요~
    떠오르는 불안들은 많지만, 어떻게 뇌리에(?) 꽃힐만한 표현으로는 떠오르질 않네요~
    제가 글을 잘 쓰고, 깊을 생각들을 하는것은 아니지만...

    8월까지 하신다고 하니...
    천천히 서두르지 않고 고민해 보고 댓글이나, 트랙백을 하도록 할게요~:D

    그나저나~ 그림들이 참 재밌네요~:D
    편안한밤 되시고~ 잘 보구 갑니다^^

  5. 익명 2007.03.11 05:57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pepeka.tistory.com BlogIcon Spica★ 2007.03.11 10:42 PERM. MOD/DEL REPLY

    잘 읽고 갑니다.. ^^
    음.. 언제 시간나서 트랙백 걸어드릴께요~~
    아무래도 제가 신분이 군인이다 보니... 오래 걸릴듯 하네요.. ㅠㅠ
    지금에서야 답글도 남기고.. 죄송합니다~ ㅠㅠ

  7. 익명 2007.03.15 00:15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익명 2007.03.15 13:13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익명 2007.03.20 01:29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익명 2007.03.22 21:55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익명 2007.03.25 22:57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익명 2007.03.26 12:14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성유진 2007.04.04 02:05 PERM. MOD/DEL REPLY

    덧글과 트랙백 달아 주신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이 작업은 2년 넘게 진행될 작업 입니다. 언제라도 덧글이나 트랙백 환영 합니다~^^
    23번 님 감사합니다.

  14. 익명 2007.04.04 09:37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5. 익명 2007.05.03 01:03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6. 익명 2007.05.03 01:04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7. 익명 2007.05.08 07:31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8. 익명 2007.05.16 15:43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5.16 19:37 신고 PERM MOD/DEL

    바람노래님에 트랙백을 기대해 보겠습니다.^^
    불안 바이러스-불안한 태그 작업은 저도 오랜 시간 잡고 있어서 여유롭게 보내셔도 됩니다.
    어쩌다가 술을 드셨는데, 갑자기 딱~ 생각 났을때 보내셔도 되고 말이죠~^^
    참여해 주신 분들에 글들을 읽어 보는 것도 좋은 느낌으로 다가 오실 꺼에요.

  19. 익명 2007.06.10 15:13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 익명 2007.06.23 20:46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1. 익명 2007.06.29 00:20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Write a comment.


Anxiety virus:: (불안 바이러스) _ 지금까지 보낸 트랙백과 덧글

A Day.. : 2007. 3. 30. 23:59


블로그를 하는 분들께 "당신에 불안을 이야기해 주세요" 라고 말하고 다닌지 23일 지났다.

해당글 : Anxiety virus:: (불안 바이러스) - 당신의 불안을 태그로 표현 한다면

지금까지 내가 보낸 트랙백은 50개, 덧글은 32개.
받은 트랙백은 19개, 덧글 22개

트랙백을 보내기 전에 블로그를 돌면서 자신을 이야기 하는 블로거 인가를 들여다 본다. 자기 이야기를 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그런 분들에게 공개적인 질문을 하는 경우 왠만해선 공개하지 않는다.
보통 IT 나 이슈 위주에 내용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들은 "불안" 이라는 개인적 심리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하는 것을 피하려는 것 같다.

하루 2~3시간을 블로그를 돌면서 내가 질문을 남길 수 있는 블로거를 찾고 있다.
어떤 날은 한명도 못찾는 경우도 있는데,
간혹, 남긴 질문에 강한 거부감을 보이시는 분들을 만나게 되면 은근슬쩍 피하려는 사람들 보다
더 자신을 표현하는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도 하게 된다.
답변은 받지 못했지만, 살아있는 개인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선 답변 보다 더 강항 표현일 것이다.

불안한 외출 에 이어서 타인에 불안을 물질적 접촉이 아닌 가상에 접촉을 통해 느끼고, 경험하면서
내 불안을 이야기 하는 이 작업은 앞으로 몇 년일지는 모르겠지만, 이어 보려 한다.
행복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하는 것 보다, 고독과 불안에 대한 이야기가 더 인간적이고 나 다운 것이라 생각 한다.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branduz.com BlogIcon z3r0k 2007.03.31 08:40 PERM. MOD/DEL REPLY

    개인적으로... 고독이나 불안이 괴로운 건, 사회적인/통념적인 압력때문이라고 생각해 본 적도 많아요.

    어둠보단 빛이 "절대적으로 항상" 옳다는 불문율같은데서 생기는, "언젠가는 밝고 명랑해져야지" 다짐하게 만드는 뿌리깊게 박힌 사회적인 사고랄까...
    불안정하고 고독한 것도 충분한 삶의 가치일텐데..

    ↑ 아! 나랑 안어울려! 유진님이 글을 너무 잘 써서 덧글쓰기도 점점 힘들자나욧! ^^;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4.01 13:22 신고 PERM MOD/DEL

    아~ 저도 글을 잘 못쓴답니다. ^^
    사람이 원래 심리적인 부분을 이야기하면 진지해 보이 잖아요~

  2. Favicon of http://neolook.tistory.com BlogIcon M42 2007.03.31 12:10 PERM. MOD/DEL REPLY

    너무 많은 분들이 참여 하면 좀 힘드실지도 모르겠지만, 많은 분들이 참여했으면 좋겠네요~
    힘네세요~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4.01 13:23 신고 PERM MOD/DEL

    감사합니다.
    소더비님도 트랙백 보내주셔서 도움이 되었습니다.

  3. 익명 2007.03.31 18:06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4.01 13:23 신고 PERM MOD/DEL

    네~ 시간 되실때 보내주시면 됩니다.

Write a comment.


Wood Doll _ 사포로 때를 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인형 채색전 모습
이번 인형들은 4일 걸려서 만들었다.
자세도 좀 바뀌고, 인터뷰기사로 나무인형을 소개하면서 정~말 시간이 한가할때나
깎던 것들을 블로그에 정리해 놓다 보니,
조금더 깎고 싶은 욕심이 생겼었다.

블로거를 통해 진행중인 작업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Anxiety virus _ 불안 바이러스 를 전파하고 있습니다.

ART works : 2007. 3. 11. 15:35


Anxiety virus (불안 바이러스)

당신의 불안을 태그로 표현 한다면

예쁘고, 아름다운 것은 사람들과 쉽게 이야기되고 함께 바라보고 하며 일상에서도 숨겨지고 외면되기 보다는 그것을 알지 못하면 외면되기도 하는게 사회에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이 소외되는 것을 내 이야기의 범위를 벗어나 사회적이거나 경제, 현실등을 설명하며 이야기 할 수는 없다.
그것은 내가 속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시각적으로 난 그것을 바라볼 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바라볼 수 있는 것은 단순히 내가 속한 범위에서의 느낌 뿐이다.
내 생활 속에서 나는 사람들을 만나며 불안해 하고, 경제적 미래를 생각하며 불안해 하고, 이런것들을 생각해야 하는 것을 불안해 한다.
혼자 있어도 불안하고, 함께 있어도 불안하다.
불안은 겉으로 잘 들어나지 않는다. 숨겨져야 하는 이유는? 내게 있는 불안도 나로인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 되면서도 이것을, 스쳐지나는 사람들까지도, 모두 볼 수 있도록 풀어 놓을 수는 없다.
풀어 놓는 다는 것이 또 불안을 만들어 내기 때문이다.
불안은 스스로에게 확장성이 있는 듯 하다.

불안 바이러스 (Anxiety virus) 는 타인에게 전염되기 보다는 자신에게 확장되는 특성이 있다.

타인에게 숨겨져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지는 못하겠다. (정신병원에 담당 의사는 깨진 거울에 한 조각이 되어 주기도 하지만, 깨진 거울이 한조각도 남아 있지 않고 뻥 뚤려서 열린 창문으로 향하고 있다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안한 식욕

Anxiety virus 를 사람들에게 전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걸 받는 다고 해서 전염되지는 않을 것이다.)

풍선에 바람을 계속해서 불어 넣으면 어떻게 될지 알고 있다.
부풀때로 부푼 풍선을 나는 이미 여러개 가지고 있는 느낌이다. Anxiety virus 작업은 딱딱한 사회적 뭐시기 등에 설명을 만족시키기 위한 작업이 아니다.
해소, ... 불안을 평범하게? 받아 들일 수도 있다는 것을 이해하기 위한 작업이다.

::Anxiety virus:: (불안 바이러스) 관련 작업 - 당신의 불안을 태그로 표현 한다면
Work post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