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사람과 사람

작업일지 : 2018. 4. 6. 08:45


작업하던 중에 갑자기 든 생각이 있어 메모하려다가 로그인된 모니터가 보여 적게 됐다.

만나는 사람들을 생각했다. 주변 사람들도 생각했고, 지난 시간 만나왔던 사람들이 생각났다.
그러면서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여러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 나쁘지는 않다, 많은 사람과 교류하며 계속해서 알고 지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지금까지 만나온 사람들을 생각하면,
사람들이 갖고 있는 외면적 특정과 외면적 성격, 외면적 진정성이 표현하는 것이 내면과 다른 경우가 있는 것이 종종 보이곤 했다.
친해지기도 하고, 그냥저냥 아는 사이로 지내기도 하고, 이름은 아는 사이, 얼굴은 아는 사이 등등, 사람과의 관계는 생각보다 다양하다.
내가 연락을 하고 관계를 계속하는 사람들을 생각해보면 외면과 내면에서의 진정성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그리고…. 주변 사람이 계속해서 바뀌는, 바뀐다기보다는 교체되는 사람들이 있다. 사람과 관계 하는 것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모습이 보이지만, 그 관계하는 사람들이 계속해서 교체되는 사람들은 사람의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


 

'작업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홈페이지 리뉴얼  (0) 2020.11.18
사람과 사람  (2) 2018.04.06
미술, 예술.., 그렇게 간단하지 않습니다.  (0) 2016.02.27
예술지구 P 오픈 스튜디오 전경  (0) 2015.02.13
적절한 포트폴리오  (9) 2014.05.29
도감 시리즈 작업 현상중...,  (3) 2013.11.16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익명 2018.04.12 18:52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익명 2018.04.12 21:15 PERM MOD/DEL

    비밀댓글입니다

Write a comment.


아침마다 마시는 커피 속에는

drawing _ Painting : 2007. 1. 4. 08:47


매일 아침 7시 40분 커피 한잔을 마신다.
맥심 인스턴트 한팩..
이 커피가 커피와 설탕과 프림이 어떤 비율로 들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샴비 녀석에 발달된 코는 인스턴트 커피향을 싫어 하는 것 같다.
꼭~ 팩으로 된 커피를 탄 컵을 책상위에 올려 놓으면,
스스~륵 다가와서 냄새를 맞아보고, 야옹이들이 변을 다~ 보고 나서
흙으로 묻어 버리는 것처럼 컵을 묻는 모션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 아이들이 당근을 싫어 하는 것 처럼, (당근을 싫어하는 조카에게 당근 먹이는걸 해본적이 있다)
샴비도 자기가 싫은 건 확실히 표현을 한다.
냐미를 키울때도 냐미와 샴비에 반응이 서로 달랐었는데,
샴비는 다른 고양이들에 비해 호기심이 더 많아 보인다.

이번주는 작은 그림들을 계속해서 그리고 있다.
어떤 사람은 아이들 그림 같다고 하기도 하지만, 아이들은 이런 그림을 그리지 않는다.
교육되지 않은 아이들에 그림은 더 많이 깨져 있다.
물론 교육된 아이들에 그림은 어른들 보다 더 규칙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마치, 왼쪽 위엔 햇님이 떠 있고, 하늘은 파랗고, 산과 강, 그리고 오른쪽 밑엔 집이 있고 하는 학원에
규칙 같은 걸 어른이 되서도 깨기 힘든 것이 그림 그리는데 있어서에 또 하나 어려움이라고 봐야
할지도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 그림을 그리면서, 나도 모르게 "간~바때" 하고 그림과 같은 모션을 취하고 말았다.~~
がんばっで ください! 하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내게 부족한 걸, 난~ 잘 모르지만, 때때로 편안한 그림에선 잘 보이는 듯 하다.

대부분에 사람들은 직설적인 것 같다.
요즘도 사람을 만나며 느껴지는것이 있다면, 딸랑 점 하나 찍어 놓은 그림을 보면서도
몇시간을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많다.
그림이 사람들에 눈에 보여지는 것은, 실랄한 비판에 소리를 받아 들여야 할 준비를 해야 하는지도
모른다.
난~ 소리를 받아 들일 준비는 거의 하지 않았다.
늘~ 사람을 피하고 싶다고 하면서도, 사람들이 내 집에 방문할때를 생각 한다.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soo1.tistory.com BlogIcon soohaanii 2007.01.04 11:19 PERM. MOD/DEL REPLY

    가끔 집에 내려가면....
    조카는 "삼촌~ 그림 그려주세요!" 라고...해요~
    그래서 적당히 그리고 다시 색연필을 그 꼬맹이에게 쥐어주면.....
    위에서 말한 일정한 패턴이 나와요~~~ ^^
    그게....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인지..... 흔히 말하는... 교육( 집안교육,유치원등등...)
    의 문제점인지..... 생각하게 되더군요. 개인적 생각으로는 교육의 문제점이라고 생각되더군요.
    (나 또한 교육의 문제점 현상을 반복하고 있으면서 말이죠~~ㅎㅎㅎ)
    (물론 분야를 어디다 두느냐에 따라서 그 기준치가 달라지지만 말이죠~~)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1.05 07:33 신고 PERM MOD/DEL

    제 생각엔 역시~ 정신병원에 들어가야만 좋은 그림을 그릴 수 있을 듯 싶네요~

  2. Favicon of http://she-devil.pe.kr BlogIcon she-devil 2007.01.05 01:41 PERM. MOD/DEL REPLY

    어떤 누구도 찾아주기를 원하지 않아서 숨어버렸는데
    한참을 지나서 누구도 찾지않게되면
    약간은 서운해지기도 한다죠
    사람은 그런건가봐요 =ㅂ=)/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1.05 07:35 신고 PERM MOD/DEL

    저도 그런 굴레를 번갈아 타고 있는가 보네요~
    기본적으로 사람은 누구나 외롭기 때문이 아닐까요!!
    아마도, 누구라도 그렇겠죠?

  3. Favicon of http://think.yrots.com BlogIcon 이로츠 2007.01.10 21:58 PERM. MOD/DEL REPLY

    저는 그림을 보고 읽어낸다거나 느낌은 잘못 받지만서도 아래에 글 잠깐 읽드니까 왠지 진짜 간바때~ 하는거 같아요 ... 후후.... 그림을 보고 뭔가 느낄수 있는건 솔직하게 정의 할 수는 없지만! 뭔가 있어요...

    뭔가가....

Write a comment.


사람

drawing _ Painting : 2004. 7. 20. 12: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Drawing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awing _ 전화소리  (0) 2004.07.27
여름날  (0) 2004.07.20
사람  (0) 2004.07.20
Drawing [Disturbed Angel 성유진_ 그림]  (0) 2004.07.20
여름밤 _ 드로잉 _ [Disturbed Angel 성유진_ 그림]  (0) 2004.07.20
Drawing _ [Disturbed Angel 성유진_ 그림]  (0) 2004.06.11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