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산책하는 고양이 - 샴비 성북천 산책

my cats : 2019. 1. 24. 21:11


 

성북천에 샴비를 내보냈다.
아직은 겨울이지만, 며칠 사이 날이 풀리면서 산책 나가자 칭얼거림이 늘어서 영상도 찍어 줄겸 성북천 산책길을 한시간 가량 즐기게 놔 줬다.
산책 하고 돌아온 지금은 꿀잠중...,

'my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찬이와 샴비  (0) 2021.09.13
일곱살 아깽이  (4) 2019.03.22
샴비 성북천 산책  (1) 2018.07.11
샴비 찬이 성북천 산책  (0) 2018.05.06
샴비 성북천 산책  (0) 2018.05.01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9.01.31 02:09 신고 PERM. MOD/DEL REPLY

    샴비 참 오랜만에 봅니다. 잘 지내는군요.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19.01.31 23:54 신고 PERM MOD/DEL

    네~ 잘 지내고있습니다. 샴비도 건강하구요.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오랜만에 새해인사 하네요. ^^)

  2. 익명 2019.02.22 15:23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익명 2019.02.22 19:45 PERM MOD/DEL

    비밀댓글입니다

Write a comment.


샴비 성북천 산책

my cats : 2018. 7. 11. 12:18


 

비내린 다음 날에는 어김 없이 산책하자 조른다.

요즘 성북천은 갈대가 풍년이라, 빽빽하고 무성하게 자란 갈대와 갈대잎에 잔득 붙어사는 진드기들 때문에, 샴비를 맘놓고 풀어 놓을 수 만은 없다. 제가고 싶은 곳 맘껏 못간다며 칭얼 거리고 삐지고 한다.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s://www.kurtzvetclinic.com BlogIcon 사이트 2018.09.12 18:27 PERM. MOD/DEL REPLY

    산책냥이네요 ~~ 신기해라~

Write a comment.


샴비 찬이 성북천 산책

my cats : 2018. 5. 6. 13:33


샴비 찬이 성북천 산책

샴비 14살
찬이 7살

샴비는 어려서부터 외출을 자주해온 탓에, 외출에 대한 거부감이 없고 (거부감이 없다기보다 나가지 못해 난리다), 찬이는 외출을 하면 오직 집에 돌아가야 한다는 생각만 가득해서, 나왔던 길을 돌아가려고만 한다.
그래서 찬이 혼자 산책겸 운동을 시킬때는 멀리 안고 나간뒤에 내려 놓으면 멍멍이들 보다 빠르게 집으로 걷다 뛰다를 반복한다.

샴비 찬 둘을 함께 산책 시키는 것이 쉽지는 않다. 샴비는 집에 들어오지 않으려하고, 찬이는 집으로 들어가려 하다보니, 둘은 항상 반대 방향으로 향한다.

샴비가 찬이 보다는 여섯살 많지만, 아직은 실권을 잡고 있고 건강도 문제 없다.

되도록이면 오래 살았으면 싶어서..., 샴비와 찬이는 주기적으로 매년 두번씩 종합검진을 받고 있다. 집에서는 매일 이를 닦이고, 여름에는 애드보킷을 매달 한번씩 접종시킨다. 산책을 하지 않으면 애드보킷 접종을 그렇게 까지 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여름과 가을에는 산책 횟수가 많아 접종을 해주고 있다.

샴비를 입양하고 부터 알고 지내던 비슷한 나이 또래 지인 고양이들 대다수는 이미 고양이 별로 돌아 갔다.
샴비는..., 기네스 한번 가자~

'my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책하는 고양이 - 샴비 성북천 산책  (4) 2019.01.24
샴비 성북천 산책  (1) 2018.07.11
샴비 성북천 산책  (0) 2018.05.01
삼선동 희섬정에 놀러간 샴비와 희섬정 고양이 오월이  (0) 2018.04.13
샴비 찬이  (0) 2018.04.13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샴비 성북천 산책

my cats : 2018. 5. 1. 22:35


며칠 전 부터 낮밤 가리지 않고 산책 나가자 칭얼 거림이 늘었다.
오랜만에 정민호 작가님을 만나고, 집에 돌아와서 샴비만 산책을 나선길, 언제나 그렇듯 가벼운 산책은 항상 성북천이다.

한시간 정도 풀숲을 헤치며 놀다가 바위 위에 앉아 바람소리와 사람들, 냄새를 맡으며 즐기는 샴비.
샴비는 냄새를 좋아한다.
모든 새로운 냄새에 호기심을 보이는데, 다른 감각기관 보다도 특히 후각을 즐긴다.

 



다시 또 한시간을 걷고 반대편 보위에 누웠다.
왜 누웠는지는 모르겠지만, 바닦 온도가 좋았던게 아닐까~ 생각해 본다.


누워 있던 중에 갈대사이에 숨어 있던 어미오리와 새끼오리를 보고선 흥미를 보였다. 예전 이런 상황에서 오리를 잡기 위해 물에 뛰어들었던 일이 있어서, 혹시라도 또 뛰어들까~ 긴장감있게 바라 봤지만, 일정 거리를 유지하고 있던 어미 오리가 갈대숲으로 다시 숨어서 샴비도 더이상 시선을 두지 않았다.

 

'my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샴비 성북천 산책  (1) 2018.07.11
샴비 찬이 성북천 산책  (0) 2018.05.06
삼선동 희섬정에 놀러간 샴비와 희섬정 고양이 오월이  (0) 2018.04.13
샴비 찬이  (0) 2018.04.13
찬이 계단 탐험  (0) 2018.04.13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