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지난 일요일 부산 가는길에

작업일지 : 2008.08.12 22:58



나는 준비되어 있는지?
20080810,06:56

이것은 아직 과정에 불과하다. 많은 사람들이 뚫어져라 바라보며, 신경을 타고 흐르는 미세한 신호의 움직임이 더욱 빨라지며 현재를 정의 하려 해도, 결국엔 스스로의 생각 안에서 일뿐,

소통!
소통?
수없이 반복되는 이 말이 얼마나 좁은 틀 안에서, 내가 생각하고 싶은 데로만 생각하고, 정의 내리고 하는 편리한 소통을 이야기 하고 있는건 아닌지, 우리가 정말 소통을 알기나 하는 건지?

스스로를 견제 한다.

내려가는 길에선 외로운 생각들로 두 눈 가득 채웠고,
내 생각의 이유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
그것을 그대로 받아 들이는 사람,
알고 있다는 말을 하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
이 느긋한 생각이 사람의 범주에서 맴돌아야만 하는게 답답했다.
작업을 놀이에서 시작한다는 말을 종종 해 왔지만, 작업이 내 안에서가 아닌, 밖으로 표현되는 순간 그것은 나만의 놀이가 아닌, 가볍지도, 짧지도 않은 책임이 따르게 된다.
난 이 이야기들을 가벼운 놀이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리고, 언젠가 부터 놀이였던 내 작업 행위는, 놀이라고 일축 할 수 없는 것이 되었다.
가슴저린 과정이 섞인 놀이는 웃기만 하면 되는 그런게 아니기 때문이다.









'작업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업일지 - 지금 으로의  (2) 2008.09.22
현재  (2) 2008.09.07
지난 일요일 부산 가는길에  (6) 2008.08.12
필요한 것은  (2) 2008.07.27
20080624  (0) 2008.06.24
20080620  (0) 2008.06.20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1.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8.13 18:15 신고 PERM. MOD/DEL REPLY

    범주란 서로가 재단하는 잣대.
    네가 나를 재단하는 것이며
    또한 내가 너를 재단하는 하는 것.

    사실 언어만큼이나 추상적인게 또 있겠습니까?
    소통이란 그것만큼 어려운 것 같습니다.
    그림이거나 음악이거나 사진이거나 영화이거나...
    세상에 쉬운 소통이란 없는거 같아요...

    아참, 이 사진은 오른손을 이용한 셀카인 것입니까?
    창에 비추인 모습과 그저 카메라 렌즈속의 모습은 다른 듯 합니다.
    서로가 다르며 자신도 자신과 다른거 같아요...요즘 생각에 ^^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8.08.14 14:20 PERM MOD/DEL

    릴리즈를 가지고 다니거든요.
    이럴때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어요.

    저는 작업으로 소통할 수 있는 사람을 아직 만나지 못하고 있는걸까요?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8.14 15:10 신고 PERM MOD/DEL

    소통이라...어려운 문제인거 같습니다...
    소통하려하지 않아도 소통되는 상대가 있는 반면.
    아무리 소통하려 하여도 되지 않는 부분이 있는거 같아요.
    많은 사람들이 소통을 원히지만 말입니다.
    사실 지금 소통하고 계신지도 몰라요 ^^
    작지만 작은 부분에서부터 말입니다.

    갑자기 생각이 났네요.
    주말에만 집에 가다 보니, 아직 사료를 보내드리지 못했어요.
    조만간 택배를 접수 해서 보내드릴께요.
    근데, 평일에 보내야 해서 좀 늦어 지겠네요.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8.16 13:17 신고 PERM MOD/DEL

    에...천천히 보내주셔도 됩니다만...
    헉!!!주말에만 집에 가시는 겁니까.ㅡㅜ
    잠은 어쩌시구요?
    제가 대학 시절 연구생일때는...윽
    연구실 바닥에 침낭이나 스티로품 깔고 자던 기억이 스쳐 지나가서요....
    잠은 잘자야 건강할 수 있어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spolle12 BlogIcon 2009.06.25 15:08 PERM MOD/DEL

    범주라는 건, 남들이 만들어 놓고 거기에 맞춰 나가려는 거 같아요. 서로 상대를 재단 하려 한다면 그다지 좋아 보이지 않는데, 요즘 사람들이 그러한 면이 많아서 아타깝군요. 사실, 이 부분에서 추상적인것은 물론 언어 일수도 있겠지만 사람의 마음인거 같습니다. 그것을 최대한 가깝게 표현하려니 추상적이다 라는 말이 나오는거 같군요. 세상에서 행복한 보물중에 하나도 진실된 친구나 타인을 만나는 기쁨이 아닐런지요.

Write a comment.




: 1 : ··· : 387 : 388 : 389 : 390 : 391 : 392 : 393 : 394 : 395 : ··· : 119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