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샴비 어릴적 모습

my cats : 2007.10.03 15:40




샴비 어릴적 모습은 샴종과 비슷한 까만 얼굴과 귀, 그리고 손발, 그러면서도 털이 조금은 길고
꼬리는 풍성한 털을 하고 있었다는 기억밖에 없다.
생각해 보면 불과 작년 한해가 샴비에 어린 시절이었다고 할수 있겠는데,
그 시기에 나도 정신없이 생활해서 인지 1년이란 시간이 몇분 짜리 단편 영화 정도로만 남아 있다.
과거를 회상하면 항상 지금의 시간 보다는 그 단위가 빠르게 느껴지는건 참 이상한 일이다.
기억이라는 것과 내가 인지하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인 건지...
하여간, 내 시간은 항상 손해를 보고 있는것 같다.
대부분의 시간이 어디로 사라진건지 알수가 없다. 샴비와 함께 했던 지난 2006년도 내 기억속엔
사진 몇장과 몇분짜리 영상, 그리고 사라져 버린 99.999999.... %의 어마어마한 공백...

사진들을 보다가 알게 된건데, 작년에 샴비가 심하게 감기에 걸렸을때 사진으로는 15일 전부터 징후가 포착 됐었는데 난 그것도 모르고 샴비와 노는 사진들을 찍어대며 즐거워 하고 있었다.
그 감기는 샴비를 책임지는데 있어서 마음다짐의 전환점 이기도 했다.
내 작은 실수는 샴비에 목숨과 바꿀 수도 있다는 것을 ...

'my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자위에 샴비, 샴비아래 의자  (2) 2007.11.17
샴비는...  (2) 2007.11.07
샴비 어릴적 모습  (4) 2007.10.03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샴비  (8) 2007.09.02
냐미를 찾아서  (8) 2007.08.28
뽀샵 샴비  (10) 2007.08.28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1. 요다 2007.10.07 01:14 PERM. MOD/DEL REPLY

    눈뜨고 장님 이라는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닌가봐요.
    알지못하면 보고 있어도 모르니까요..
    그래서 평소에 이것저것 넓게 견문을 넓혀야하나봐요

    모르는건 개으름에 반복때문이 아닐까 생각 해요~
    특히나, 말못하는 녀석들이니 함께 오래오래 있으려면 사람이 조심해야죠~
    가끔은 너무 얌전한게 걱정되기도 한다니깐요~ ㅎㅎ

  2.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7.10.10 08:47 PERM. MOD/DEL REPLY

    다른게 아니라 날씬하군요.ㅋㅋ
    그나저나 감기 징후를 15일 전 부터 알 수 있다니.
    정말 놀라운 사실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것도 관심이겠죠?
    어느책에선가였나요?
    "토끼는 외로우면 죽어."
    라는 문장이 생각나네요...휴

    토끼토끼~ 하고 말하던 조카가 생각 나네요~
    토끼는 정말 키우기 어려운 동물이에요.. 아는 분 말로는 어릴때 토끼를 두마리 키웠었는데, 소,염소,개,고양이,닭을 모두 키워 봤지만 토끼만큼 사나운 짐승은 없었다고 하더라구요~^^

Write a comment.




: 1 : ··· : 595 : 596 : 597 : 598 : 599 : 600 : 601 : 602 : 603 : ··· : 119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