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천으로 만든 문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으로 미싱질을 하고, 아크릴을 칠하고 오래가고, 먼지가 덜 타게 하기 위해서 바니쉬로 마무리 했다.
현관문 앞에 자석으로 붙혀놓았다. 흐흐흐~

ps. 덧글을 달다가 갑자기 생각이 난건데... 재미있는 그림 그릴때 Gost 처럼 자기도 넣어달라고 하는 사람들을 그려넣어 놓는것도 재미 있을것 같다. 얼굴한번 못본 사람들을 ....
Work post

'DOLL ...[인형] > cloth [천인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형 만드는중.  (8) 2007.04.12
사촌 여동생에게 선물해준 인형  (2) 2007.04.06
천으로 만든 문패  (14) 2007.03.29
인형 _ 포토샵  (2) 2006.12.18
인형 만들기  (6) 2006.12.16
샴비의 생일이 다가 오고 있다.  (2) 2006.12.12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ychur.tistory.com BlogIcon 불타는여우 2007.03.30 00:10 PERM. MOD/DEL REPLY

    이건 서로 삐짐인겁니까?
    샴비군의 역습(?)과 유진님의 만세 포즈가 압권이네요.;ㅁ;
    쵝오의 문패!!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3.30 01:39 신고 PERM MOD/DEL

    헛~ 쵝오라고 하시기엔 제가 부끄럽네요~^^
    샴비군이 식탐에 눈이 멀어 제 음식을 덮치는 장면 이랍니다.

  2. 익명 2007.03.30 00:55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3.30 01:41 신고 PERM MOD/DEL

    네~ 여유롭든 그렇지 않든 사람들 대부분이 저와 비슷할 꺼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러면서도 저역시 여러가지 모순에 빠지게 되죠. 말을 할수 있지만, 가끔 정신이 획~까닥 한다고 해야 할까요~ ^^
    그러고 보니 갑자기 저는 아~주 한량한 사람 같다는 느낌이 드네요~ ㅋㅋ

  3. Favicon of https://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7.03.30 03:17 신고 PERM. MOD/DEL REPLY

    문패가 참 이쁘군요.
    아직도 불안은 계속되는 것일까요?^^
    미디어몹에 인터뷰 기사가 실렸습니다. 시간나면 한번 들려보세요.
    그리고, 4월말에 얼굴 한 번 봐요. 유진 작가님!
    23,24,25,26일 4일간 서울에 다녀오면서 정작 유진 작가님을 만나고 오질 못했군요.

    링크에 디자인로그의 링크도 걸어놓으면 자주 만날 수 있을것 같아요^^ ㅎㅎㅎㅎ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3.30 23:14 PERM MOD/DEL

    마루님 서울 다녀가셨군요~^^ 블로그에서 보니까 가족 여행이셨나 봐요~ ㅎㅎ 부러워요~
    4월에 시간 되신다면, 저도 좋습니다.^^
    링크 같은걸 신경쓰지 않아서... 그러고 보니 저는 링크를 잘 사용하지 않네요. 즐겨찾기로 들어가거든요.
    마루님 링크 걸어놓을께요~

  4. Favicon of http://alexdespain.com/ BlogIcon DeSpain 2007.03.30 03:38 PERM. MOD/DEL REPLY

    very nice/ i like the color combos.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3.30 23:16 PERM MOD/DEL

    thanks~ (combos??)

  5. Favicon of http://www.wet-ware.net/wp BlogIcon 연가시 2007.03.30 04:16 PERM. MOD/DEL REPLY

    좋군요
    그나저나 구석에 처량하게 앉아계신 분은 누구십니까?
    밥도 잘 챙겨 먹지 못하는 동거인이라든가?
    그분을 대신해 샴비가 분노를 표출한 것이라든가? :p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3.30 23:19 PERM MOD/DEL

    밥도 잘 챙겨 먹지 못하는 이란 말이 너무 재미 있는데요~^^ 먹는걸 싫어해서, 엄청 마른 사람이거든요.
    제 블로그 사용하는거 도와주는 친구에요~

  6. Favicon of http://branduz.com BlogIcon z3r0k 2007.03.30 08:19 PERM. MOD/DEL REPLY

    저도.. 오른쪽에 홀로 앉아계신분이... 궁금하네요 ^-^;
    샴비는... 댄스하는 것 같아요. 음핫!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3.30 23:21 PERM MOD/DEL

    Gost 라고 칭하기도 합니다
    인상 자체가 Gost 라고 자기가 Gost 라고 스스로 별명을 지었어요~
    제 블로그 사용하는거 도와주는 친구에요~^^

  7. Favicon of http://manualfocus.tistory.com BlogIcon fallen angel 2008.02.16 01:42 PERM. MOD/DEL REPLY

    꽤 귀여운데요...ㅎㅎ...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8.02.17 17:49 신고 PERM MOD/DEL

    어머~^^ 덧글을 달아 주신 덕분에 저도 다시 보게 됐습니다.
    문에 붙혀 놓았는데, 매일 보면서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어요~~ =.=

Write a comment.


감기다 _ DVD illust

drawing _ Painting : 2006. 12. 21. 21:12


샴비는 피똥 싸고 나는 감기

처음에는 코와 목부분이 무거웠었는데,
지금은 얼굴과 머리 전체가 무겁다.

집안에 공기나 먼지가 많아서 위생적으로 문제가 있어서
감기가 걸린게 아닐까~ 하는 추측이 들어서 냉장고 부터 시작해서
방안 구석구석 대청소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샴비는 요즘 설사와 피가 섞인 똥을 싸고 있다.
장이 좋지 않은건지 어떤건지 잘 몰라서 아침에 동네 병원에 갔었는데
주사를 두대 맞았다.
밥을 먹이지 말라고 해서 하루종일 굶겼는데, 평소와 같이 뛰어 놀고
청소를 방해하며 나에 흐느적 거리는 움직임에 신이나서 눈에 핏줄이
서도록 뛰어 다녔다.
배가 고파서 밥을 먹고 샴비를 봤는데, 샴비도 배가 고풀것 같아서
안쓰러운 생각이 들어서 병원에 가서 캔도 사고 샴비 상태가 어떤건지
물어 보려고 들렀다.
근데, 병원에 선생님이 샴비 상태를 물어 보고 갑자기 주사 두대와 약 하나를
들고 와서 또, 주사를 맞았다. 약은 샴비가 먹으려 하지 않아서 먹이질 못하고,...
(샴비는 동네 병원 선생님을 가장 싫어한다. 선생님 또한 샴비를 싫어한다.
30초 거리에 있는 동네 병원을 놔두고 굳이 약수동 차병원에 가는 이유 이기도 하다.)
그 병원에 가면 샴비에 대해 뭘 물어 봐도 말을 해주지 않는다.
어디가 안좋은 건지 알고 싶었을 뿐인데, 그냥 두고 보자는 말만 하시고
캔을 사러 왔을 뿐인데, 주사를 놓고...

오늘은 내 몸이 피곤해서 동네 병원에 갔는데, 뭔가 샴비를 치료 했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샴비에 피섞인 설사가 나아 지리라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는다.
작년, 멍멍이 옥이를 치료 하지 못해서 땅에 묻어 줄때도, 그 병원에서 치료하는 것이
미덥지 못했는데...
그냥 좀 피곤해도 차병원에 갈껄 그랬다...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은 알지 못한다.  (0) 2006.12.27
드로잉 _ 지하철  (2) 2006.12.27
감기다 _ DVD illust  (0) 2006.12.21
drawing  (6) 2006.12.14
drawing 스크래치  (0) 2006.12.14
drawing  (0) 2006.12.14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이녀석들은 뭘할지 몰라서 그린 낙서들 이다

drawing _ Painting : 2006. 6. 15. 02:09


난 항상 이렇다.

뭘 할지 몰라서 낙서를 할때면, 낙서에 들이는 시간이 더 커져 버려서, 뭘 할지 알게 되었을 땐 시간이 좀? 많이 모자라게 되지, 다른 사람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난 생각보다 많은 생각들과 움직임으로 하루를 보낸다.

난 새로움과 싸우고 있거든, 새롭지 않은 것을 싫어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뭘 할지 모르기 때문에 개발자들이나 엔지니어들이 고심하고 고민하고 담배를 뻑뻑~ 피우는 것처럼 나도 고심하고 고민한다.

내가 그림을 그리는 것을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심지어 내 가족들 조차도 내가 그림을 그리고 있고, 죽을때 까지는 그래야만 한다는 것을 잘 모른다. 정확히는 잘 까먹는다는 게 맞겠지, 그림으로 무엇을 할 수 있길 원하는 것은 아직 없다. 한가지 변함없을 것은 그것을 해야만 신이나고 우울함이 조금은 가신다는 것이다.

사람들에게 이런 공식을 말한다. " 당신이 얼마나 우울하건, 나보다 더하진 못한다."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리가 복잡해  (0) 2006.06.17
낙서  (0) 2006.06.15
이녀석들은 뭘할지 몰라서 그린 낙서들 이다  (0) 2006.06.15
나는 춤을 추지~! 나에 무다리로~~  (0) 2006.06.15
절대로, 물어선 안 된다.  (1) 2006.06.15
글루미~~  (0) 2006.06.13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나는 춤을 추지~! 나에 무다리로~~

drawing _ Painting : 2006. 6. 15. 01:59




내다린 무다리 잘근 잘근 씹어 먹으면 새콤한 맛이 날지도 모르지~ 빛을 많이 받아서 초록색 이라네~~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서  (0) 2006.06.15
이녀석들은 뭘할지 몰라서 그린 낙서들 이다  (0) 2006.06.15
나는 춤을 추지~! 나에 무다리로~~  (0) 2006.06.15
절대로, 물어선 안 된다.  (1) 2006.06.15
글루미~~  (0) 2006.06.13
그냥 가만히 있다. (움직임이 없다)  (0) 2006.06.13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절대로, 물어선 안 된다.

drawing _ Painting : 2006. 6. 15. 01:54



그림을 그리는 것에 대해 많은 질문을 해서는 안 된다는 걸 배운다.
난 작가인가? 아닌가? 에 대한 의문 조차 그림 그리는데 있어선 아무런 문제도 되지 않는다.
전시를 위해 많은 노력들을 하는 배고푼 작가들, 그 사이에 뛰어들고 있는 나 조차도 전시라는 톱니 안에선
어쩔 수 없이 고립 될 수 밖에 없는듯 싶다.
어떤 것이 완성작이고 어떤 것이 낙서고 하는 고리타분한 생각은,
어떤 것이 이 시대가 원하는 것인지,
어떤 것이 내가 원하는 것인지, 이 두가지를 모두 포함 하기는 너무 어렵기만 하다.
일단 내게 만족스러움 이란 것 조차 만족이라는 함축적이고 모호함 앞에 ... 단지 그 모호함 때문에 그림조차
그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게 사실이다.
어떤 것이 나를 즐겁게 하는지,
어떤 것이 존재적 우울함에서 빠져 나가게 할 수 있는지...
난 아직은 이것 저것으로, 불안하고 우울한 하루로 부터 도망 다니고 있을 뿐이다.
그렇기 때문에 낙서를 하던, 빵을 먹던, 바느질을 하던, 나무를 깍던,,, 이유를 물어선 안 된다.

내가 블러그로 태그를 날리는 것을 배운건 얼마 되지 않았고, 아직도 도움을 받아 하고 있지만,
블러그,,, 아니지 블로그라고 해야 맞지!!
블로그를 하다보면, 비슷한 사람들 끼리 만나게 된다는 말을 믿어 보기 위해, 나와 비슷한 사람도 어딘가에 있겠지~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s://soo1.tistory.com BlogIcon soohaanii 2006.12.18 01:17 신고 PERM. MOD/DEL REPLY

    참...글도 재미있고...
    나자신을 되돌아보게 합니다.

Write a comment.


이곳에서는.... 하지마세요

drawing _ Painting : 2006. 6. 5. 22:18


나안에 파랑이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로잉  (0) 2006.06.08
드로잉  (0) 2006.06.08
이곳에서는.... 하지마세요  (0) 2006.06.05
샴군 날아라~~  (0) 2006.06.04
표지판들을 만들어 봤어요  (0) 2006.06.01
둥둥 파라 Blue 구르미들  (0) 2006.06.01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성유진 solo exhibition _ "Nobody Knows" (아무도 모른다)

exhibition : 2006. 5. 20. 08:00



성유진 _ Sung yu jin

SUNG, YU JIN

이것은 이야기다


삶 속에서 예술을 찾는 사람들. 하지만 내 속에선 예술을 찾을 수 없다.

내 모습, 내 세계는 아무도 모르는 나의 이야기를 만들어 낸다.








나를 무라고 부르지마! │ conte on cloth │ 126×75 │ 2006





나랑 같이 있어 │ acrylic on cloth │100×127 │2006  Sold Out





conte on wood │ 30×22  │ 2006





나도 내 몸을 원하는 데로 │ conte , acrylic on wood │ 130×120 │ 2006




스뭘스뭘 │ acrylic on cloth │ 100×127  │ 2006




눈치보지 말자 │ acrylic on cloth │ 90×127 │ 2006


난 친구가 많지 않다. 만나고 있는 사람도 몇 안 된다.

하지만, 난 항상 외로움을 많이 타기 때문에 사람을 만나지 않을 수는 없고,
그렇다고 사람을 만나는 것이 두렵고…, 혼자서 생각에 빠지게 되면 다시 우울에
빠지게 되고

그런 내게 야옹이가 함께 있어주는 것은 내 생활과 내 그림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밖에 없게 된다
.

내 감성은 이번 그림들을 통해 내 이야기를 충실하게 표현해 내려고 했다.





내려가지마 │ acrylic, conte on cloth │ 95×127  │ 2006




지루한 여행 │ acrylic, conte on cloth │ 126×90 │ 2006  Sold Out




monster 우체통 "난 계속 기다릴꺼야!" │ Oil pastel on cloth │ 31×41 │ 2006  Sold Out




생산적 구토 │ Oil pastel on cloth │ 53×45 │ 2006




외출냥이 │ conte, acrylic on wood │ 30×44 │ 2006  Sold Out




행복을 가져다 주는 까만 봉다리 │ conte, acrylic on wood │ 30×44 │ 2006




"...때를 기다려야지" │ conte, acrylic on wood │ 30×22 │ 2006





두근두근 떠오르기 │ conte on cloth │ 80×125 │ 2006





다섯 가지 이야지 중 첫째 │ conte on cloth │ 77×125 │ 2006




다섯 가지 이야지 중 둘째 │ conte on cloth │ 176×122 │ 2006





다섯 가지 이야지 중 셋째 │ conte on cloth │ 176×122 │ 2006





다섯 가지 이야지 중 넷째 │ conte on cloth │ 91×66 │ 2006





점프 점프 즐거워 지겠지 │ conte on cloth │ 85×100 │ 2006





불안한 식욕 │ conte on cloth │ 82×107 │ 2006  Sold Out






난 항상 감추고 싶다.

내가 감추고 싶은 것, 내가 신경 쓰이는 나만 에 콤플렉스를 유일하게 발산 할 수 있는 것이 나에 그림이다. 아무도 모르는 내 이야기는 비비꼬이는 관절들과 토할 것 같은 암울한 모습으로 내가 모르는 이들에게 이야기를 전하려고 한다.







다섯 가지 이야지 중 다섯째 │ conte on cloth │ 106×68.5 │ 2006





│ conte on cloth │ 30×22 │ 2006  Sold Out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익명 2007.04.18 09:41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4.19 19:52 PERM MOD/DEL

    감사합니다.
    티스토리로 도메인을 연결해서 이사를 온게 지난해 12월 말쯤 되거든요.
    전에 이글루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그쪽 포스트를 이동해 온 거라서요~

Write a comment.


난 모른다

drawing _ Painting : 2006. 5. 16. 16:55



아무것도 모른다.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taros  (0) 2006.06.01
길거리 낙서  (1) 2006.05.24
난 모른다  (0) 2006.05.16
내 이야기  (0) 2006.05.15
아무도 모르는 내 이야기...  (0) 2006.05.15
전시 팜플렛 .. 내일 인쇄를... 하지만,,  (0) 2006.05.14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그림은 그저 나에 일상일지도 모른다. 또는 생각일지도...

drawing _ Painting : 2006. 5. 9. 01:27


샴군이 등장하는 8번 - (작업중일부)

7번 완성작중 일부
전시 준비중인 그림들로 일부만 공개하는 거다.. 뭐 대작이 될꺼 같은 느낌은 아니지만, 이번 전시는 어디 까지나 내 작품을을 보이고, 내 작업을 계속 하기 위함이다. 이번 전시에 쓰일 그림이 내 그림이 될꺼라는 확신은 못하겠다.
지난 2년 동안 내 그림에 대한 질문을 수없이 되씹었지만 아직 답은 없다
한가지 확신하고 있는건, 그림을 잘 그리기 위해선 정신병원에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방금 샴비에게도 말했는데, 긍정적인거 같다.
원래 이번 전시 작품에 크기가 기획서 작성을 할때 보다 많이 커져서, 기획서 작성때 생각 했던 작품수를 많이 줄여야 했는데, 넓게 발라지는 내 생각 이라고 할까, 단편화되고 단절되가는 생각들이 완성되어 바라보고 있으면 가슴을 조이게 된다.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s://soo1.tistory.com BlogIcon soohaanii 2006.12.18 00:59 신고 PERM. MOD/DEL REPLY

    "정신병원"에 비유하신 말씀....
    절대공감합니다. 오우~~~~

Write a comment.


나도 치마입고 싶다

drawing _ Painting : 2006. 5. 7. 19:20


난 치마를 잘 못입는다.

왜일까~?

일종에 노이로제 또는 콤플렉스라고 해야 겠지~~

이 그림은 7개 이미지로 연결되는 한개 작업이였다.

전시에 쓰일 작업물이다.

가장 혐오스럽지 않은 부분을 공개한다.

나머지는 전시를 통해...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아저씨와 토깽이

drawing _ Painting : 2006. 5. 5. 15:28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붕에 또 물이 센다  (0) 2006.05.06
블러그~ 참 신기하구나  (1) 2006.05.05
아저씨와 토깽이  (0) 2006.05.05
노트북 리폼  (3) 2006.05.04
Disturbed Angel  (0) 2006.05.04
우울한 시기에 그리던 낙서들에 추억..  (1) 2006.05.04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노트북 리폼

drawing _ Painting : 2006. 5. 4. 22:01


http://www.sungyujin.com

리폼한지는 6개월이 조금 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트북 분해를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이스를 칠한다.



Work post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러그~ 참 신기하구나  (1) 2006.05.05
아저씨와 토깽이  (0) 2006.05.05
노트북 리폼  (3) 2006.05.04
Disturbed Angel  (0) 2006.05.04
우울한 시기에 그리던 낙서들에 추억..  (1) 2006.05.04
두달여 남았던 시간이 이제 한달도 남지 않았다  (0) 2006.05.03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s://soo1.tistory.com BlogIcon soohaanii 2006.12.18 00:38 신고 PERM. MOD/DEL REPLY

    옷~~~~ good!! 입니다.
    노트북개성이 저정도는 되야지....

  2. Favicon of http://www.teshi.net BlogIcon teshi 2007.04.26 00:44 PERM. MOD/DEL REPLY

    우와 정말 멋집니다 ;ㅁ;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04.26 21:47 신고 PERM MOD/DEL

    지난 일이지만, 재미있게 작업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

Write a comment.


Disturbed Angel

drawing _ Painting : 2006. 5. 4. 17:01


Disturbed Angel 이다.
원래 작품명이 없었는데, 블러그를 시작하면서
지어진 이름이다.
소재(코르크+아크릴)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저씨와 토깽이  (0) 2006.05.05
노트북 리폼  (3) 2006.05.04
Disturbed Angel  (0) 2006.05.04
우울한 시기에 그리던 낙서들에 추억..  (1) 2006.05.04
두달여 남았던 시간이 이제 한달도 남지 않았다  (0) 2006.05.03
근심많은 천사  (0) 2006.05.03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두달여 남았던 시간이 이제 한달도 남지 않았다

drawing _ Painting : 2006. 5. 3. 20:11


정확힌 15일 남은거지!
오늘 누가 올블러그 라는 곳에 가입을 시켜 줬다~
어떻게 활동해야 하고 사용해야 하는지는 모르겠는데, 내 블러그에 글을 쓰면 그곳에도 보여진다고 한다.
신기한 기능인데, 알에스에스리던가 뭔가 하는 거라고 한다.@.@

오늘 나온 .. 정확히 하자면, 아침만 해도 네개의 작업을 하려고 했는데, 옆에 그림에 채색이 생각 보다 시간이 많이 걸려서 아직 한그림에 매달려 있다.
하지만, 우울하거나 하지는 않아서 좋다.
평상시 같으면, 또 계획이 어긋나서 지금 그리고 있는 것 마져도 그냥 "않함~~" 해버렸을텐데
새로운 느낌이 나와서 몰두하다 보니, 맘에 드는 그림이 나왔다.^^
아직 채색을 반도 못했는데...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가족이란 서로 다른 생각을 하며 함께 하는것~

drawing _ Painting : 2006. 5. 3. 17:32


이 그림은 지금 바탕 화면으로 사용하고 있다. 듀얼 모니터에 사용하기 때문에 조금 짤려서 쓰긴 하는데,, 가끔 새로운 사건을 추가, 새로운 물건이나 그림들을 그림속에 포토샵으로 편집해서 삽입하곤 하는데, 생각 보다 재미 있다. 마치 그림이 성장하는 그낌이라고 해야 할까? 그냥 뭐, 손그림을 포토샵으로 수정하는 작업정도로 생각 하면 될꺼 같기도 하고. 그런 작업이 또 한 부류로 존재하기도 하니까.. 그런데, 타블렛으로 그려지는 그림들은 아직은 별로다.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넌 나랑 같이 있어!

drawing _ Painting : 2006. 4. 30. 15:38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심많은 천사  (0) 2006.05.03
가족이란 서로 다른 생각을 하며 함께 하는것~  (0) 2006.05.03
넌 나랑 같이 있어!  (0) 2006.04.30
내가 심어지면 무~우가 된다  (0) 2006.04.30
라벨 CI  (0) 2006.03.17
라벨 CI  (0) 2006.03.17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내가 심어지면 무~우가 된다

drawing _ Painting : 2006. 4. 30. 15:33



전시 20일 남았다.
첫번째 완성작은 이걸로 생각... 제목은 없지만, 내 자신을 무~우 라 생각했다.
그랬더니 그냥 웃움이 나고 느낌이 편해졌다.
나를 닮은 것도 같고...
다리는 숨어 있으니 다행이기도 하고..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족이란 서로 다른 생각을 하며 함께 하는것~  (0) 2006.05.03
넌 나랑 같이 있어!  (0) 2006.04.30
내가 심어지면 무~우가 된다  (0) 2006.04.30
라벨 CI  (0) 2006.03.17
라벨 CI  (0) 2006.03.17
콩나무리  (0) 2006.03.17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라벨 CI

drawing _ Painting : 2006. 3. 17. 00:16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넌 나랑 같이 있어!  (0) 2006.04.30
내가 심어지면 무~우가 된다  (0) 2006.04.30
라벨 CI  (0) 2006.03.17
라벨 CI  (0) 2006.03.17
콩나무리  (0) 2006.03.17
코끼리  (0) 2006.03.16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라벨 CI

drawing _ Painting : 2006. 3. 17. 00:15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심어지면 무~우가 된다  (0) 2006.04.30
라벨 CI  (0) 2006.03.17
라벨 CI  (0) 2006.03.17
콩나무리  (0) 2006.03.17
코끼리  (0) 2006.03.16
이 그림은 어떻게 나가야 할지 아직... 보타로스...  (0) 2006.03.16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콩나무리

drawing _ Painting : 2006. 3. 17. 00:13


scribble on the paper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벨 CI  (0) 2006.03.17
라벨 CI  (0) 2006.03.17
콩나무리  (0) 2006.03.17
코끼리  (0) 2006.03.16
이 그림은 어떻게 나가야 할지 아직... 보타로스...  (0) 2006.03.16
나이키 포장박스위에..  (1) 2006.03.16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