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박정림 / PARKJUNGLIM / What are you looking at? _ 2008_0611 ▶ 2008_0617

A Day.. : 2008. 6. 15. 15:35


전시
▶ 2008_0617 / 박정림展 / PARKJUNGLIM / 朴情林 / painting @ 갤러리 우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수요일 학교동기의 전시가 있었다.
족보상으론 할배로 불리는 성덕환 선배의 부인 이기도 하니까!... 촌수로 볼땐 할매가 되는건가?

이날은 이삿짐을 나르다 와서, 함께 했던 친구는 양쪽 볼이 쏙 들어가고 더위를 먹어서 속도 편치 않아서 전시 뒤풀이를 따라 가서도 편히 앉아 있질 못했다. 그래서 사진을 담당하긴 했지만, 찍어준 사진을 들춰보다 보니, 흔들린 사진이 많았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장에 도착 했을즈음, 작가 박정림은 오픈식 준비에 분주히 움직이고 있었다.
개인전 첫번째 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만큼의 여유를, 입술 가득 품어 보이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가와의 대화...,
손에는 다른 작가의 도록을 들고선, 갑자기 작업에 대해 묻고 싶은게 생각나서 뭔가를 질문했다.
사진기를 들고 있던 친구는 이 장면을 세컷 찍었는데, 한번은 내가, 다른 한번은 작가 박정림이 눈을 감았다.
눈을 감지 않은 사진이 바로 위에 사진인데, 이 사진을 본 선배는 안경을 밀어 올리는 손가락이 세번째 손가락이 아니냐는 추궁을 하기도 했다. 자세히 보면, 분명 두번째 손가락 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전시장에는 내 눈에도 익숙한 학교 교수님들과 학교 분들이 많이 와 주셨다.
사진을 많이 찍진 못했지만, 밖에서 병일 오빠와 이야기 하던중 만난 주도양 오빠, 도양 오빠와는 난지 스튜디오2기 작가로 난지에 들어오면 신고식과 라면을 끓여 받치라는 압박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림의 전시는 2틀 뒤에 끝이 난다.
작업 하는 분들에게서 흔히 듣는 말중 수 개월을 준비하고, 일주일을 전시하고 나서 찾아오는 공허함은 전시를 수십번 해도 항상 같다고 하는데, 정림은 그 시간을 사람을 통해 풀어 갔으면~ 하는 생각을 해본다.
전시의 필요성과 작업의 필요성을 조율해야 한다면, 전시보단 작업이 우선이어야 하는게 당연지사일테니, 수 개월 동안의 준비를 이 일주일 동안의 준비로만 생각지 않았으면 좋겠다.
매 순간이 선택의 저울 위에 놓여 있는건, 작가든 작가가 아니든 모든 사람이 같으니 말이다.


박정림 작가는 물었다.
"뭘 보고 있는거니?"

키보드를 두드리고 있는 지금 이순간, 난 샴비를 바라보고 있다.
당신은?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1. Favicon of http://gwartmania.egloos.com BlogIcon goNE 2008.06.15 22:14 PERM. MOD/DEL REPLY

    앗. 주도양 오빠께 안부 전해줘요~ㅎㅎㅎ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8.06.16 10:40 신고 PERM MOD/DEL

    주도양 오빠를 아시는군요~ ^^ 네~ 전해드릴께요.

  2. jindam 2008.06.17 02:43 PERM. MOD/DEL REPLY

    어머.. 크흐흐. 글 재미나게 잘 읽었어.
    사진이 예술적이구만!
    오픈 날 너와 함께여서 그런지 아주 생생하게 느껴지는걸?

    음..벌써 철수하는거구나.
    철수 할때 맘은 또 어떨까?
    영희 스럽나? ㅋㅎㅎ

    전시장 개관식 할때 꼭 참석할께^^
    너 줄려고 무언가 주문했는데. 아직 안오네..

    내일부터 장마라고 하는구나.
    눅눅한 계절이지만 또 비오는 낭만을 생각하면 장마가 기다려진다.
    술이 마구 땡기지. ^^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8.06.19 01:59 신고 PERM MOD/DEL

    그 날 언니의 센스에 감동~~~^^

    요즘 일기 예보가 잘 맞는 거 같아요~
    비가 와서 그런지 스튜디오 주변에 맹꽁이들이 굵직한 목소리로 노래를 불러서 밤 늦게 내려오는 길이 즐거웠어요~
    내일은 비가 오지 않는다면 뻐꾸기와 꿩 소리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을 꺼예요~
    마치 시골에 있는 거 같아요~ㅋㅋ

  3. 익명 2008.06.17 20:10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8.06.19 02:04 신고 PERM MOD/DEL

    첫 전시는 언제나 기억에 남는 거 같아~
    전시를 위해 작업을 하는 건 아니지만, 그런 관심들이 다음 작업을 이어 가는데 큰 힘이 되더라구.
    달려보자구~~^^

    아~~ 오늘 한 제보가 들어왔는데, 내일 낮술을 한다는...ㅋㄷㅋㄷ

Write a comment.




: 1 : ··· : 443 : 444 : 445 : 446 : 447 : 448 : 449 : 450 : 451 : ··· : 120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