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작업실 근처 길고양이

A Day.. : 2011.07.12 21:51


2009년 작업실을 안암동 고대 옆으로 옮길때, 작업실 골목엔 작은 체구에 고양이 한마리가 살고 있었다.
체구는 작지만, 당돌하게도 사람들틈을 오가며 말을 걸기도 하고, 대문이 열려 있는 집안으로 들어가 거실이며 방안에 까지 제맘데로 들락날락 거리는 녀석으로, 이 동네에선 이미 유명세를 떨치며, 사람들이 주는 밥을 먹거나, 또는 달라고 보채기 까지 하는 고양이 였다.

이녀석이 하도 말이 많고 넉살이 좋아서, 작업실 문이라도 열릴라 치면 후다닥 뛰어들어와 작업실 구경을 하거나 밥을 좀 얻어 먹곤 했는데, 지난 겨울 녀석이 임신을 (녀석이라고 말하긴 했지만 암고양이다.) 해선 당장이라도 새끼가 나올 것만 같은 땡땡한 배를 들고 다니는 모습이 보였다.
그런데 어느날, 수다쟁이가 (내가부르는 이름...,) 작업실 안으로 들어와선 밖으로 좀 따라 오라는 제스쳐를 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거였다. 오라는 건가 싶어 밖으로 나섰더니, 잘 따라 오고 있는지 종종 뒤를 돌아다 보며 행한 곳이, 근처 오래된 3층 건물안 이었다.
건물 2층까지 올라선, 작고 조심스런 울을 소리를 내며 내게 말을 건냈는데, ( 그 건물을 나오고 나서 수다쟁이가 작게 울었던게, 여기서 부턴 조용히 해야되~ 라고 말했던게 아닌가 싶었다. )
건물이 3층 위로 작은 다락형 창고가 있는 곳이었는데, 녀석은 그곳에 쌓여 있는 버려진 옷가지 안에 이미 자리를 만들어 놓고, 그곳이 자기 집인데~ 여기서 새끼를 낳을꺼라는 듯한 말을 하고 있는 듯 보였다.

시간이 지나서, 녀석은 정말로 그곳에 새끼 6마리를 낳았다.
...,
그리고 한달 정도 시간이 지나, 3층에 살고 있는 사람들 눈에 띄어 쫒겨 날 수 밖에 없었는데, 이틀에 걸쳐 새끼들을 바로 앞 오래된 슈퍼앞 박스 더미 안으로 옮겼고, 그와중에 한마리는 사라지고 없었다.
자리를 옮긴 5마리는 슈퍼 아주머니와 근처 주민 사람들이 먹이를 챙겨주고, 이야기도 건내고 하며 잘 키워 지다가, 동네 사람들에게 5마리 모두 분양이 됐다.




수다쟁이 임신 전 사진들 (2011년 2월경)



수다쟁이 출산 후 사진 (6마리 새끼중 이사후의 5마리 새끼들 2011년 5월경)
동네 슈퍼 앞 골목길 에서 수유중인 모습이다.
탁 트인 길에 누워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보니, 구경오는 사람들도 많았다.


새끼들을 모두 분양 하고, 이제 다시 자유고양이가 된 수다쟁이는, 또다시 커다란 턱시도 남자친구를 구해서 연애질을 하고 다니는데, 이러다간 올해 안으로 또 새끼를 낳게 될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이녀석을 데려다 수술을 시켜줄까 생각 중인데, 수다쟁이는 동네 사람들의 보살핌을 받으며 살고 있는 고양이라 가장 많이 챙겨주고 있는 수퍼 아주머니의 동의를 받아야 할 듯 싶기도 하고...,

최근 몇일 전부턴 작업실에 들어와 밥을 먹고 잠도 자고, 놀기도 하며 시간을 보내는데,
작업실 안이 편해서 인지, 작업실 퇴근 시간에 내가 나가려 해도 나가기 싫다는 듯 들어 눕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러다 다음 출산땐 작업실 안에 터를 잡게 될지도 모르는 일이다.




 

신고

'A 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비  (2) 2011.08.14
홍지 _ HONGZI_오프닝  (0) 2011.07.24
작업실 근처 길고양이  (6) 2011.07.12
눈으로 보는 번개 & 소리로 듣는 천둥  (2) 2011.06.08
갤러리 스케이프 재개관전 _ Reopen at Hannam  (0) 2011.05.23
휴대폰 교체  (9) 2011.03.30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1.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7.13 01:53 신고 PERM. MOD/DEL REPLY

    아니 샴비는 어디에 !!! 수다쟁이는 TNR을 하면 될거 같네요.

    샴비는 잘 있어요~
    수다쟁이는 TNR 시키자니 멀쩡한 귀를 잘릴거라, 혹 해주면, 제 주머니를 털어야 할 것 같네요. ㅜㅜ

  2. Favicon of http://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1.07.27 16:48 신고 PERM. MOD/DEL REPLY

    이아이...마스크가 재밌는데요 +_+
    뭔가 포스 마스크!!
    그런데 다섯 아이의 엄마!!!

    덩치는 청년묘 정도의 작은 체구지만, 자기 몸집에 두배나 되는 녀석들도 한방에 제압하는 저동내 짱 이에요.
    멍이들이 한대 때리면, 쫒아가면서 긁더군요.

  3. ㅇㅇ 2017.02.03 12:54 신고 PERM. MOD/DEL REPLY

    지나가다 보게됬습니다 수다쟁이가 넉살이 아주좋네요ㅎㅎ 글쓴분께 보금자리까지 보여준거보면 꽤 가까운사이라고 생각했나봅니다ㅋㅋ

    댓글 덕분에 오래전 수다를 다시 기억하게 됐습니다.
    작업실이 이사 하면서 수다를 더이상 볼 수 없었답니다. 당찬 고양이 였는데 지금은 8살 정도 됐을 겁니다. 힘들 겠지만, 살아 있을지 모르겠네요.
    집에서 먼거리는 아니라, 생각난 김에 이번 주 한번 가봐야 겠습니다.

Write a comment.




: 1 : ··· : 129 : 130 :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 : 1143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