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갤리리 앞 고양이들

my cats : 2006.08.10 00:15


길냥이들을 보다 보니 이런 글도 쓰게 되네~
길냥이들은 샴비 보다도 더 적극적인 생활을 누리고 있는 듯 하다.
홍대를 오가는 많은 사람들도 길냥이들을 싫어 하지만, 오히려 그런 사람들 속에서도
자신에 영역과 삶을 확실히 챙기고 있다.
사람들에 영역을 침범한 고양이가 아니라, 그들의 영역에 사람들이 침범하고 있다.
갤러리 앞 전봇대 밑은 주변에서 버리는 온갖 쓰레기들이 썩어 가고 있는데,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들 조차도 썩어가는 냄새가 나는 이유를 길냥이들 때문이라고
생각 하는 듯 했다.
음식물 쓰레기를 아무 생각 없이 일반 쓰레기 봉투에 넣어서 버리는 아주머니..
"고양이 너네 때문에 여기서 냄새가 나잖아~!"
.
.
.
얄밉다~

갤러리에 머물다 보니, 눈에 들어오는 고양이들이 있다.

맨 위에 녀석은 골목 보스쯤으로 보이는... 녀석이 나오면 다들 숨는다.
그리고 밑에 노랑이 세녀석은 형제 사이인듯 하다. 서로 부비부비 하며 챙겨 주는데...
화방 가는 길에 삼겹살집 옆에서 본 녀석은 근처 녀석들에 비해 덩치가 좀 크다.

'my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샴비(샴바) 는 덮침쟁이~  (0) 2006.08.30
샴비와 냠이 첫 만남  (0) 2006.08.24
갤리리 앞 고양이들  (0) 2006.08.10
붓은 도구일 뿐이다.  (0) 2006.07.23
그는 요즘 외롭다.  (0) 2006.07.23
비오는 날엔 함께 잠을 잔다.  (2) 2006.07.04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my cats : 2006.08.10 00:15 Trackback. : Comment.

Write a comment.




: 1 : ··· : 952 : 953 : 954 : 955 : 956 : 957 : 958 : 959 : 960 : ··· : 1146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