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집으로 돌아가며 마주하는 것들중



창문에 그림과 혹시라도 창문에 앉아 내려다 보고 있을 샴비를 생각하며 고개를 들어 본다.

현관앞, 이곳은 초등학생들이 꾸며놓은 것 같기만 하다. 하지만, 내가 하나하나 만든 것들이다. 천인형들과 나무인형, 석고와 나무그림들, 와인병 위에 그림들.. 아~ 초록토끼 뒤엔 백열전구 외계인도 있다. 이런 것들은 집을 꾸미는 재미도 있고, 바느질하나 하나에 또는 사포질 하나하나에 집착 할 수 있어서 마음에 평안을 안겨주기도 한다. 천장에 매달아둔 헝겊공들은 시간이 될때마다 만들어서 만개정도 만들어 볼 생각이다. 우울하거나 할때 도움이 된다. 우울함에 따라 집안엔 이런 초딩 같은 것들이 늘어만 간다. 길어서 주워오는 병들이나 나무상자들도...

'DOLL ...[인형] > cloth [천인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형 _ 포토샵  (2) 2006.12.18
인형 만들기  (6) 2006.12.16
샴비의 생일이 다가 오고 있다.  (2) 2006.12.12
블로그 스킨 변경  (2) 2006.12.11
집으로 돌아가며 마주하는 것들중  (0) 2006.06.14
인형을 만들어  (0) 2006.04.30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Write a comment.




: 1 : ··· : 989 : 990 : 991 : 992 : 993 : 994 : 995 : 996 : 997 : ··· : 1146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