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파란 하늘

A Day.. : 2010.05.26 13:22


아침부터 하늘은 한참을 잊고 있어서, 또 그래서 아쉬웠다는 듯, 오랜만에 파~아란 빛깔과 하~아얀 구름을 듬성듬성 띄워 보인다.
요 깨끗함에 서울 먼지라도 끼일까 싶어서인지 바람도 적당히 불어, 파란 하늘에 먼지 하나 끼지 않도록 염려해 주는 듯 하다.
이 하늘 밑 고양이 한마리는 이제 날 풀렸으니 나가자 칭얼 거리고, 빨래며 청소로 정신 없는 나는 구석구석 숨어 있는 고양이 털과 먼지가 빨려드는 모습에 쾌감을 느꼈다.

5월 한달도 숨가쁘게 지났다.
동네를 시끄럽히는 소리들과, 뿌려데서~ 밟혀서~ 지지해진 종이 쓰레기들은 쏟아 내고 토해낼뿐 주워 담을 생각은 없다는 것을 대변하는 듯, 그저 모든 것이 스쳐 지나갈 뿐이다. 또 그것이 반복된다.

그러고 보니, 서에서 동으로 흘러가야할 구름이 동에서 서로 흐르고 있네 ~!

신고

'A 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상에서 맞이하는 오늘 아침 일출  (12) 2010.06.06
고양 스튜디오 오픈스튜디오  (2) 2010.05.29
파란 하늘  (2) 2010.05.26
무선 인터넷  (0) 2010.05.20
혼자 있는 시간들  (4) 2010.05.16
그것 있음에  (2) 2010.05.15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1.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0.05.26 22:47 신고 PERM. MOD/DEL REPLY

    오늘 하늘이 참 좋았죠. 조만간 권작가 얼굴이나 볼겸 작업실 놀러갈까 생각중 입니다.

    권작가님과 맛난 시간 보내세요.
    5년 사이 저도 한번 밖에 못 뵜네요.

Write a comment.




: 1 : ··· : 161 : 162 : 163 : 164 : 165 : 166 : 167 : 168 : 169 : ··· : 1144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