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이제 자야겠다...! 움추려드네...

작업일지 : 2006. 5. 17. 02:24


옥상에서 그림을 그렸다.
불을 켜두고 , 밖에서 들리는 떠돌이 고양이에 울부짖는 소리.. 조용히 들리는 사람들 소리를 들으며
조금은 찬 기운에 몸이 움추러 들어서 인지
내 그림도 움추리려 하고 있었다. 결국엔 그렇게 되고 말았지만
아무도 모르는 내 이야기 라는 주제는 적당했던 것 같다.
뭐 어차피 내 마음대로 만들어 버리긴 했지만,
주제 조차 의미 없었을 복잡한 그림 보다는
이번엔 조금이라도 통일된 그림이 나올 수 있었던게 긍정적인 듯 하다

마돈나에 2005년 곡을 들었는데 이전 곡이 조금더 좋았었던듯 하다

샴비녀석은 내가 나가 있었던 것이 못마땅 했는지, 투정을 부리고...췟~
컴퓨터 열을 식히고 있는 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화장실에 따라 들어오려고
칭얼 거리기도 하고...

이젠 자야지~

참~! 지금 보니, 어제 방문자가 507명이나 된다...@.@...
이상하네~ 내 블러그에 그렇게 접속횟수가 올라갈 일이 없는데..... 댓글이 달리는 거 봐도..
지금까지 방문자수를 눈여겨 보지 않았었는데, 평균 50여번 , 일주일에 한두번은 이상하게 2~3백 단위,
그런데 어젠 500 단위다... 왜일까?
올블러그 때문인가. ??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Write a comment.




: 1 : ··· : 49 : 50 : 51 : 52 : 53 : 54 : 5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