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이녀석들은 뭘할지 몰라서 그린 낙서들 이다

drawing _ Painting : 2006.06.15 02:09


난 항상 이렇다.

뭘 할지 몰라서 낙서를 할때면, 낙서에 들이는 시간이 더 커져 버려서, 뭘 할지 알게 되었을 땐 시간이 좀? 많이 모자라게 되지, 다른 사람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난 생각보다 많은 생각들과 움직임으로 하루를 보낸다.

난 새로움과 싸우고 있거든, 새롭지 않은 것을 싫어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뭘 할지 모르기 때문에 개발자들이나 엔지니어들이 고심하고 고민하고 담배를 뻑뻑~ 피우는 것처럼 나도 고심하고 고민한다.

내가 그림을 그리는 것을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심지어 내 가족들 조차도 내가 그림을 그리고 있고, 죽을때 까지는 그래야만 한다는 것을 잘 모른다. 정확히는 잘 까먹는다는 게 맞겠지, 그림으로 무엇을 할 수 있길 원하는 것은 아직 없다. 한가지 변함없을 것은 그것을 해야만 신이나고 우울함이 조금은 가신다는 것이다.

사람들에게 이런 공식을 말한다. " 당신이 얼마나 우울하건, 나보다 더하진 못한다."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리가 복잡해  (0) 2006.06.17
낙서  (0) 2006.06.15
이녀석들은 뭘할지 몰라서 그린 낙서들 이다  (0) 2006.06.15
나는 춤을 추지~! 나에 무다리로~~  (0) 2006.06.15
절대로, 물어선 안 된다.  (1) 2006.06.15
글루미~~  (0) 2006.06.13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Write a comment.




: 1 : ··· : 986 : 987 : 988 : 989 : 990 : 991 : 992 : 993 : 994 : ··· : 1146 :





티스토리 툴바